소년중앙

[소년중앙] 집중 또 집중하면 초보도 OK 나만의 크로셰 소품 만들어요

중앙일보

입력 2021.08.30 09:00

손뜨개 공방 레브아뜰리에의 정가윤(가운데) 작가의 도움을 받아 휴대전화 가방을 손뜨개로 만든 소중 학생기자단.

손뜨개 공방 레브아뜰리에의 정가윤(가운데) 작가의 도움을 받아 휴대전화 가방을 손뜨개로 만든 소중 학생기자단.

지난해부터 전원에서의 삶을 추구하는 문화, 코티지코어(cottagecore)가 관심을 끌더니 올해 그 인기의 정점을 찍고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9로 인해 답답한 일상과 각박한 도시 생활에 지친 사람들이 자연과 어우러진 평화롭고 포근한 전원생활을 동경하게 된 것이죠. 패션에서도 코티지코어 트렌드가 두드러지는데요. 주로 크로셰(crochet·코바늘 뜨개질)나 자수, 꽃무늬 등을 활용한 아이템으로 자연에서 유래하거나 소박하고 복고적인 감성이 담긴 컬러·패턴 등이 인상적이죠.

유명 패션 인플루언서 블랑카 미로가 착용한 베스트는 그래니 스퀘어 뜨개 패턴이 눈에 띈다. 블랑카 미로 인스타그램

유명 패션 인플루언서 블랑카 미로가 착용한 베스트는 그래니 스퀘어 뜨개 패턴이 눈에 띈다. 블랑카 미로 인스타그램

특히 손뜨개 아이템을 쉽게 볼 수 있어요. 레트로가 유행하고 빈티지 아이템이 각광받으며 계속 사랑받아 왔지만, 최근엔 패션 브랜드에서도 뜨개를 활용한 스타일을 선보이며 더욱 시선을 모으고 있죠. 그중 그래니 스퀘어(코바늘로 중앙부터 바깥쪽으로 뜬 정사각형 직물)를 이용한 패턴, 네모난 모양에 화려한 색의 뜨개질 문양이 가장 두드러집니다. 외국 영화나 이미지에서 소파에 놓여있던 뜨개질 담요·쿠션 등의 소품을 봤을 거예요. 빈티지하고 편안한 느낌을 낼 때 주로 사용하는 아이템입니다. 모델과 패션 인플루언서뿐 아니라 BTS·블랙핑크·오마이걸·레드벨벳 조이 등 아이돌이 크로셰 아이템을 착용하며 손뜨개 유행에 더욱 불을 지폈죠. 온라인 쇼핑 사이트나 SNS에서 손뜨개를 검색하면 티셔츠 위에 겹쳐 입는 뷔스티에나 볼레로, 카디건, 베스트부터 버킷햇, 헤어밴드 등 패션 소품까지 다양하게 살펴볼 수 있습니다. 따스한 느낌이 나는 디자인은 친근함과 정겨움을 담고 있고, 믹스매치하기에도 좋으며 유니크한 스타일링이 가능해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어요.

손뜨개 공방 레브아뜰리에 정가윤 작가

손뜨개 공방 레브아뜰리에 정가윤 작가

뜨개질은 오래전부터 취미 생활로 사랑받아 왔죠.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으로 사계절을 가리지 않고 사랑받는 뜨개 아이템은 직접 만들어 사용하면 더욱 큰 의미가 있을 겁니다. 언젠가 그래니 스퀘어 패턴 아이템을 직접 만들 날을 꿈꾸며 김민아 학생기자와 최지원 학생모델이 손뜨개를 직접 배워보기로 했어요. 손뜨개 공방 레브아뜰리에의 정가윤 작가가 도와주기로 했죠. “실과 바늘로 만드는 공예를 모두 손뜨개라고 해요. 흔히 대바늘과 코바늘로 만들고 있죠. 여러분이 입고 있는 옷은 다 기계로 만들어졌지만 어떤 원단을 만드는 시초가 뜨개라고 보시면 돼요.” 독수리 부리처럼 생긴 코바늘은 빠르고 튼튼하게 뜨기 좋고, 모자‧발매트‧테이블보‧가방 등의 소품을 만들 때 사용합니다. 대나무로 만든 대바늘은 겨울에 입는 스웨터나 카디건 등 두꺼운 실로 따뜻하게 해주는 아이템을 만들 때 좋다고 해요.

정가윤 작가가 직접 만든 손뜨개 인형 작품들. 손뜨개로 패션 아이템뿐만 아니라 생활 소품, 인형 등 다양하게 만들 수 있다.

정가윤 작가가 직접 만든 손뜨개 인형 작품들. 손뜨개로 패션 아이템뿐만 아니라 생활 소품, 인형 등 다양하게 만들 수 있다.

최지원 학생모델이 뜨개질을 하는 것에는 어떤 매력이 있는지 물어봤죠. 정 작가는 작품 하나를 만드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며 집중해야 한다고 했어요. 집중해서 계속 작업하다 보면 마음이 편해지면서 안정되고, 바쁜 일상 속에 이런 취미를 갖고 내 시간을 갖는 게 힐링 된다고 했죠. 무엇보다 내가 원하는 물건을 직접 만들고 선물을 줄 수 있는 것도 매력적이에요. 김민아 학생기자가 요즘 유행하는 그래니 스퀘어 기법에 대해 궁금해했어요. “조그만 원형 점으로 시작해 빙빙빙 돌아가면서 사각형 모양을 뜨죠. 사각 모티브, 사각 조각이라고 말하기도 해요. 이렇게 뜨면 사각형 모양이 나온다는 기본적인 틀이 있고, 거기에 내가 매듭을 넣어서 꽃 모양을 넣거나 구멍무늬를 넣는 등 조금씩 변형을 주고 있어요.”

정가윤 작가가 직접 만든 손뜨개 인형 작품들. 손뜨개로 패션 아이템뿐만 아니라 생활 소품, 인형 등 다양하게 만들 수 있다.

정가윤 작가가 직접 만든 손뜨개 인형 작품들. 손뜨개로 패션 아이템뿐만 아니라 생활 소품, 인형 등 다양하게 만들 수 있다.

“그래니 스퀘어 기법도 그렇고 뜨개 자체가 복잡해 보이는데 쉽게 할 수 있는 요령이 없나요?” 최지원 학생모델이 묻자 정 작가는 연습밖에 살 길이 없다고 했죠. 처음에는 바늘 잡는 방법도 어색한데 할 때마다 금방 늘게 되는 것을 느낀다고 했어요. 다른 사람이 만드는 작품을 많이 보는 것도 중요합니다. 처음엔 코바늘뜨기의 가장 기본 방법인 사슬뜨기를 배워 팔찌·마스크 목걸이 등 간단한 소품을 만들어보고 점차 실력을 키워가는 게 좋습니다.

손뜨개 휴대전화 가방 만들기 준비물로는 코바늘, 가위, 실이 필요하다. 빠르고 튼튼하게 뜨기 위해 코바늘을 이용하고, 친환경 천연 바나나 섬유실을 선택했다.

손뜨개 휴대전화 가방 만들기 준비물로는 코바늘, 가위, 실이 필요하다. 빠르고 튼튼하게 뜨기 위해 코바늘을 이용하고, 친환경 천연 바나나 섬유실을 선택했다.

김민아 학생기자가 “뜨개질을 배우고 싶을 때는 어떻게 하는 게 좋은가요?”라고 질문했죠. 일단 독학을 하는 게 쉽지는 않을 거라고 했습니다. 유튜브도 잘되어 있지만 처음에는 아무리 봐도 무슨 말인지 모를 수가 있다는 거죠. “처음에 코 잡는 방법은 동네 뜨개방이라도 가서 한번 물어보는 게 좋아요. 원데이 클래스를 이용해도 좋겠죠. 한번 수업을 듣고 직접 해보면 실력이 확 느는 게 느껴질 거예요. 그 후에는 혼자 배우는 것도 할 수 있을 거예요.”

처음에는 실과 바늘을 잡는 것도 익숙하지 않아 힘들지만 인내심을 가지고 계속 하다 보면 조금씩 적응된다.

처음에는 실과 바늘을 잡는 것도 익숙하지 않아 힘들지만 인내심을 가지고 계속 하다 보면 조금씩 적응된다.

소중 학생기자단도 정 작가의 도움을 받아 친환경 천연 바나나 섬유실과 코바늘로 휴대전화 가방 만들기에 도전했습니다. “오른손잡이라면 오른손에 코바늘을 들고요. 왼손 집게손가락에 실을 감고 엄지‧검지손가락으로 힘주어 잡아요.” 코바늘뜨기의 가장 기본인 사슬뜨기로 바닥 부분부터 시작했죠. 코바늘에 실을 둥글게 감은 후 코바늘 앞부분에 실을 걸어 둥근 코 사이로 빼내고, 실을 당겨 조여주면 됩니다. 우선 바늘과 실을 제대로 잡는 방법을 배우고, 힘을 주며 매듭을 만들면서 사슬뜨기에 적응해 나갔죠. 처음이라 익숙해지기까지 시간이 꽤 걸렸습니다. 다음으로는 한길긴뜨기를 배웠어요. 바늘에 실을 감고 뜨고자 하는 코에 바늘을 넣어 실을 끌고 오면, 바늘에 실고리가 3개 보이죠. 이때 다시 바늘에 실을 감은 다음, 바늘에 걸려 있는 코 2개를 통과하고, 다시 바늘에 실을 감은 다음, 바늘에 걸려있는 코 나머지를 통과하면 꽈배기 기둥 모양의 뜨개코가 생깁니다.

김민아(왼쪽) 학생기자와 최지원 학생모델이 최근 유행하는 손뜨개 아이템 만들기에 도전했다. 코바늘 뜨기를 배운 후 휴대전화 가방을 완성한 모습.

김민아(왼쪽) 학생기자와 최지원 학생모델이 최근 유행하는 손뜨개 아이템 만들기에 도전했다. 코바늘 뜨기를 배운 후 휴대전화 가방을 완성한 모습.

“실을 감아서 끌고 오세요. 잘하고 있어요! 금방 하네요.” 인내심이 필요한 작업이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차분하게 열심히 하는 소중 학생기자단. 직접 하기 힘든 작업은 정 작가의 도움을 받으며 11단까지 반복 작업을 끝냈죠. 사슬뜨기와 한길긴뜨기만으로도 네트 무늬가 근사한 휴대전화 가방이 만들어졌습니다. 이후 내 몸에 맞게 스트랩을 떠서 달고, 버클도 부착했죠. 정 작가의 선물인 뜨개 키링을 달자 마침 입고 있는 옷과 컬러도 잘 어울려 패션 소품으로도 그만입니다. 각자 자신이 만든 가방에 휴대전화를 넣고 두 손 가볍게 다닐 수 있게 됐죠.

손뜨개 휴대전화 가방 만들기

1 사슬뜨기로 코 16개를 만들어줍니다.

2 1단: 사슬뜨기 16코마다 한길긴뜨기를 하면 바닥 부분의 반을 뜨게 되는데요. 이와 마주보게 16코마다 한길긴뜨기를 해서 한 바퀴를 빙 돌아가며 떠줍니다. 총 콧수 32코. 한길긴뜨기를 뜨면 기둥 모양이 되는데, 기둥의 키높이가 있다 보니 시작할 때 키높이를 맞춰주기 위해 사슬뜨기 3회를 합니다. 모양이 기둥모양이라서 기둥코 사슬뜨기라고 하며 기둥코 사슬뜨기 3코는 한길긴뜨기로 취급합니다.

3 2단: 1단과 마찬가지로 모든 코마다 한길긴뜨기를 하면서 한 바퀴 돌아가며 떠줍니다. 총 콧수 32코. 3단까지 뜨고 나면 주머니와 같은 형태가 나옵니다.

4 4단: 네트 무늬 만들기. 한길긴뜨기 3회 한 후 사슬뜨기 2회, 한길긴뜨기 2회, 사슬뜨기 2회, 한길긴뜨기 2회, 사슬뜨기 2회, 한길긴뜨기 2회 하면 앞판에 네트 무늬가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이후 한길긴뜨기 6회 하고 사슬뜨기 2회, 한길긴뜨기 2회, 사슬뜨기 2회, 한길긴뜨기 2회, 사슬뜨기 2회, 한길긴뜨기 2회 한 다음 한길긴뜨기 3회 떠줍니다.

5 5단: 모든 코마다 한길긴뜨기로 한 바퀴 돌아가며 떠줍니다. 총 콧수 32코.

6 4단과 5단을 3회 더 반복해서 11단까지 뜨면 3칸씩 4줄로 네트 무늬가 나옵니다.

7 실을 어느 정도 남겨 자르고 돗바늘에 꿰어 자투리 실을 숨겨주면서 마무리합니다.

8 사슬뜨기해서 내 몸에 맞는 길이로 스트랩을 만듭니다.
※ 크로스백은 대략 100~120cm

9 스트랩을 돗바느질 하여 휴대전화 가방에 연결합니다.

10 자석 똑딱이를 달거나 뜨개로 버클을 만들어서 부착하여 완성합니다.

자료: 정가윤 손뜨개 작가

학생기자단 취재 후기  

작가님이 뜨개질은 우울증이 있는 분들과 심리의 안정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효과가 있다고 말씀하셨죠. 사람들마다 역할이 있는 것처럼 손뜨개에서도 코바늘과 대바늘의 용도가 다른 것을 알았어요. 설명을 듣고 휴대전화 가방을 만드는데 혼자 하려니 도통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랐어요. 작가님께서 조금씩 가르쳐주셔서 한 코 한 코 따라갈 수 있었죠. 실과 바늘의 특성에 따라 다양한 디자인으로 많은 것들을 만들 수 있다는 말씀에 뜨개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평소 손뜨개로 만든 휴대전화 케이스가 있는지 궁금했는데, 직접 만들 수 있어 기뻤어요.  김민아(경기도 소하초 5) 학생기자

원래 대바늘을 이용한 뜨개질만 했는데 이번 기회에 코바늘을 이용한 뜨개질도 배우고 세상에 하나뿐인 휴대전화 가방도 만들어서 정말 뜻깊은 경험이었어요. 처음에 어떻게 할지 잘 몰라서 우물쭈물하고 있었는데 작가님께서 하나하나 친절하게 가르쳐 주셔서 나만의 멋진 휴대전화 가방을 완성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평소에 손뜨개에 대해 몰랐던 점도 알 수 있었고, 요즘 유행하는 그래니 스퀘어 기법이랑 한길긴뜨기 기법 등 다양하게 알게 된 것 같아서 유익했죠.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수업이 줌으로 컴퓨터 앞에만 앉아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 우울한데요. 마음이 안정되는 뜨개질을 취미로 삼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저도 뜨개질을 열심히 연습해서 작가님처럼 세상에 단 하나뿐인 소품들을 만들어 보고 싶어요!  최지원(경기도 신풍초 6) 학생모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