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우산' 법무차관…바이든도, 메르켈도 우산 직접 들었다 [화보]

중앙일보

입력 2021.08.29 17:16

업데이트 2021.08.29 18:50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지난 27일 오후 충북혁신도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초기 정착 지원을 발표하는 브리핑을 하고 있다. 강 차관 뒤에서 한 공무원이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뉴시스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지난 27일 오후 충북혁신도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초기 정착 지원을 발표하는 브리핑을 하고 있다. 강 차관 뒤에서 한 공무원이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뉴시스

지난 27일 강성국 법무부 차관의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관련 브리핑에서 나온 '우산 의전'의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논란의 장면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 공무원이 비에 젖은 아스팔트 바닥에 무릎 꿇고 강 차관에게 우산을 씌워준 모습이다. 이에 법무부는 “사진·영상 촬영 협조 과정에서 돌발적으로 만들어진 상황”이라며 강 차관 명의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한편 온라인에선 해외 각국 정상들이 직접 우산을 쓰거나 맞는 등 비에 대처하는 사진들이 공유돼 '우산 의전'과 비교가 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산을 쓰고 현지시찰을 하는 모습, 폭우 속 비를 맞으며 헌화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이슈가 된 사진들을 모았다.

우산을 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도심 보통강 강변에 조성 중인 보통강 강안 다락식(테라스식) 주택구건설사업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TV가 2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우산을 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도심 보통강 강변에 조성 중인 보통강 강안 다락식(테라스식) 주택구건설사업을 현지 지도했다고 조선중앙TV가 2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TV=연합뉴스

지난해 10월 당시 대선 후보 시절이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10월 당시 대선 후보 시절이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를 비를 맞으며 참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를 비를 맞으며 참배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2017년 6월 22일(현지시간) 러시아의 현충일인 '추모와 애도의 날'을 맞아 모스크바 크렘린궁 옆 무명용사의 묘에서 비를 맞으며 헌화 의식을 진행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2017년 6월 22일(현지시간) 러시아의 현충일인 '추모와 애도의 날'을 맞아 모스크바 크렘린궁 옆 무명용사의 묘에서 비를 맞으며 헌화 의식을 진행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앞줄 오른쪽)가 지난 4월 국립수목원 순직 경찰관 추모비 건립식에서 쓰고 있던 우산이 뒤집어져 당황하고 있다. 존슨 총리 왼쪽은 찰스 왕세자. 온라인 캡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앞줄 오른쪽)가 지난 4월 국립수목원 순직 경찰관 추모비 건립식에서 쓰고 있던 우산이 뒤집어져 당황하고 있다. 존슨 총리 왼쪽은 찰스 왕세자. 온라인 캡처

우산을 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 온라인 캡처

우산을 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 온라인 캡처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앞줄 왼쪽). 온라인 캡처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앞줄 왼쪽). 온라인 캡처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왼쪽)이 지난 2015년 5월 대통령 시절 당시 백악관에서 참모들과 함께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왼쪽)이 지난 2015년 5월 대통령 시절 당시 백악관에서 참모들과 함께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