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아프간

바이든 "36시간내 테러위협…즉시 떠나라" 카불공항 대피령

중앙일보

입력 2021.08.29 10:47

업데이트 2021.08.29 20:49

28일(현지시간) 미군 해병대원이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 들어가는 한 현지 여성의 몸을 수색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군 해병대원이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 들어가는 한 현지 여성의 몸을 수색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또 다른 테러 위협이 있다며 즉시 공항 근처를 떠나라는 명령을 내렸다.
미 국무부는 28일(현지시간) 미국인들에게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주변 여러 지역에 "구체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위협이 있다"며 "즉시 떠나라"고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이날 오전 바이든 대통령도 "앞으로 24시간에서 36시간 안에 아프간에서 또 다른 테러 공격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슬람국가(IS)의 아프간 지부로 알려진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은 지난 26일 카불 공항에서 자살폭탄 테러를 일으켜 미군 13명을 비롯한 170여 명이 숨졌다.
이튿날 미군은 드론을 이용, 보복 공격에 나섰고, 미 국방부는 IS-K의 고위급 두 명을 제거했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카불공항 철수시한 임박.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아프가니스탄 카불공항 철수시한 임박.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카불 공항에선 탈레반과 약속한 대피 시한인 31일을 사흘 앞두고 이날도 대피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었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24시간 동안 6800여 명이 아프간을 빠져나갔다. 하루 2만 명 가까이 탈출했던 지난 며칠에 비해 속도가 확연히 줄었다.

추가 테러 위협으로 대피령이 내려지면서 끝까지 더 많은 인원을 탈출시키겠다는 계획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