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1% 토론회…덜 하고 싶은 이재명, 더하자는 경쟁자들

중앙일보

입력 2021.08.29 05:00

지난 17일 채널A 주최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 토론회에 참여한 후보들. 왼쪽부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17일 채널A 주최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 토론회에 참여한 후보들. 왼쪽부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집권여당의 대선 경선 토론회인데 관심이 너무 저조하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주자 캠프에 속한 인사가 27일 한 말이다. 지난 17일 열린 20대 대선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자 4차 TV토론회의 평균 시청률은 1.1%(조사업체 TNMS·유료가구 기준)였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마무리 인사 시점에만 시청률이 1.7%로 반짝 올랐다. 공중파를 통해 방송된 3차 토론회(4.7%)를 제외하곤 1,2차 TV 토론회의 시청률 역시 각각 1.6%, 1.1%로 저조했다.

민주당이 기획한 TV토론회는 총 15회에 달한다. 민주당 초선의원 모임 ‘더민초’ 주최 토론회 등 ‘사설 토론회’까지 합치면 20회에 육박한다. 2017년 민주당 대선 경선 TV토론회(11회)의 2배에 가깝다. 민주당 중앙선관위원장인 이상민 의원은 27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정도도 안하면 국민들께 검증의 장을 만들어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켠에선 “토론회가 경선의 전부처럼 되는 건 문제”(한 캠프 인사)라는 말도 나온다.

‘반 이재명’ 추격자들 “맞짱 토론하자”

토론회가 늘어난 건 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경선 레이스 기간이 맞물렸기 때문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에 따라 후보들과 대중 간 접촉이 어려워지자 대신 토론회를 늘린 것이다.

토론회 시청률이 부진한 상황에서 최근엔 이재명 지사를 추격하는 주자들이나, 이 지사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새로운 스타일의 토론회를 요구하고 있다. 박용진 의원은 지난 12일 “이 지사의 기본소득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 맞짱 토론을 하자”고 했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지난 17일 “일대일 정책토론으로 서로의 정책을 국민께 검증받자”고 주장했다.

여권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오른쪽)와 박용진 의원(왼쪽)이 지난 26일 심야에 유튜브를 통해 방송한 '일대일' 토론 모습. 유튜브캡처

여권 대선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오른쪽)와 박용진 의원(왼쪽)이 지난 26일 심야에 유튜브를 통해 방송한 '일대일' 토론 모습. 유튜브캡처

당내 친문 의원이 주축이 된 ‘민주주의 4.0 연구원’도 이 지사에게 “기본소득에 대해 토론하자”며 ‘반명’ 노선에 가세했다. 이런 토론들에 이 지사가 응하지 않자 ‘반 이재명’ 진영에선  “이 지사가 토론을 피하는 건 자신감이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비판한다.

한 군소주자 캠프 인사는 “이 지사를 견제할 수 있는 자리는 토론회 뿐”이라며 “발언 시간도 기존 4~5분보다 더 늘려야 의미있는 토론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과도한 견제는 원팀 장애물”

반면 이 지사 측은 정해진 토론회 이상을 소화하긴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그동안의 토론회에서 경쟁자들이 ‘백제 발언 논쟁’(1차 토론회), ‘음주운전 논란’(2차 토론회), ‘황교익 보은 인사 논란’(4차 토론회) 등을 집중 거론하며 이 지사를 견제해온 탓이다.

27일 진행된 민주당 대선경선 토론회에서 김두관 의원(왼쪽)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화상을 통해 발언하고 있다. 두 사람은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자가격리 탓에 현장에 참석하지 못했다. 뉴스1

27일 진행된 민주당 대선경선 토론회에서 김두관 의원(왼쪽)과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화상을 통해 발언하고 있다. 두 사람은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자가격리 탓에 현장에 참석하지 못했다. 뉴스1

경기도정을 병행해야 하는 이 지사로선 일정상의 제약도 있다. 이 지사 측 인사는 “정해진 토론회에 최선을 다하는 게 방침이지만 일주일에 두 차례 토론을 하면 시간이 빠듯하다”고 말했다.

당내에선 9월부터 시작되는 순회 경선과 토론회가 맞물리며 네거티브 공방이 격화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민주당 지도부에 속한 재선 의원은 “열띤 토론은 후보 검증 차원에서 필요하지만, 후보들 간의 과도한 견제는 본선 후보가 선출 뒤 ‘원팀’ 기조를 이어가는 데 장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