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한마리 통째로 꿀꺽 삼키더니…결국 배 찢겨 죽은 비단뱀 [영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소 한 마리를 통째로 삼키려다 죽은 비단뱀. [Bright TV 페이스북 캡처]

소 한 마리를 통째로 삼키려다 죽은 비단뱀. [Bright TV 페이스북 캡처]

태국에서 소 한 마리를 통째로 삼키다 복부가 찢어져 죽은 비단뱀이 발견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태국 매체 ‘브라이트TV’에 따르면, 태국 북부 핏사눌로크 주 풀숲에서 지난 21일 몸길이 약 4.6m의 버마 비단뱀 한 마리가 소를 삼키고 복부가 심하게 팽창해 숨져 있는 것이 발견됐다.
현지 낙농가의 한 남성이 사흘 전 행방불명된 자신의 소를 찾아 나섰다가 이 같은 장면을 목격했다.

현장을 찍은 동영상에 따르면, 비단뱀은 무성한 풀 숲 위에 누운 상태로 숨져 있었다. 소를 통째로 삼켜 몸이 크게 부풀어 있었고 복부가 찢어진 상태였다. 배 안에선 사라졌던 소가 발견됐다.

마을 수장인 니룬리와타나쿨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뱀의 눈앞에 소가 나타났을 때 배가 무척 고픈 상태였을 것”이라며 “뱀이 소를 죽이고 삼켰지만, 소화가 되기 전 몸통이 심하게 부풀어 올라 결국 배가 찢어졌을 것으로 생각된다. 정말 끔찍한 광경이었다”라고 전했다.

관계 당국은 비단뱀을 8세가량으로 추정하고 사체를 확인 후 소의 시체와 함께 소각해 공터에 묻었다. 버마 비단뱀은 자신의 몸의 2배 크기의 먹이를 통째로 먹고 쉽게 소화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