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추미애에 '18원' 후원금 인증…"미련없이 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8 18:08

업데이트 2021.08.28 18:50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배우 김부선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 후원금 '18원'을 보냈다고 밝혔다.

김부선은 28일 페이스북에 "추미애 대선후보에게 후원금 미련 없이 쐈다"며 18원을 입금한 사진을 공개했다.

'18'은 욕설과 발음이 똑같아 정치인에게 항의하는 표시로 18원 후원금을 보내는 문화가 생겼다.

추 전 장관은 지난 6월 23일 "대통령이 돼 촛불시민에게 약속한 사회 대개혁을 완수하겠다"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른바 '추-윤 갈등'을 빚은 바 있다.

김부선은 앞서 윤 전 총장에게 정치 후원금 10만원을 보낸 사실을 공개하며 지지를 선언했다. 그는 "난생처음 정치인 후원금을 쐈다"고 밝혔다. 지난 9일에는 "윤석열, 그 길을 가지 않는다면 더 편한 인생 일 텐데 비바람 길을 걷는 것이라 더 안타깝다"며 "그의 올곧은 소신을 믿는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