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됐다'며 유튜브 중단한 김용호에…이근 "넌 그냥 기생충"

중앙일보

입력 2021.08.28 13:42

업데이트 2021.08.28 14:08

유튜버 김용호씨와 이근 예비역 대위. 사진 각 유튜브 캡처

유튜버 김용호씨와 이근 예비역 대위. 사진 각 유튜브 캡처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씨가 “괴물이 돼 있었던 것 같다”며 유튜버 활동 중단을 선언한 것에 대해 이근 전 대위가 “괴물이 아니라 그냥 기생충”이라며 맹비난했다.

이 전 대위는 27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왜 방송에서 그렇게 XX처럼 처우냐”라며 김씨를 겨냥했다.

김씨는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통해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그는 “누구한테 협박을 받거나 압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어느 순간 내가 권력이 됐다. 어느 순간부터 자만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적당한 시점에서 끊어주는 지혜가 없었고, 폭주한 결과 소송도 많이 걸리고 재판도 받는다”며 “여러 부분에 있어 선을 넘은 것에 대해 반성한다”고 말한 뒤 감정이 북받친 듯 오열하기도 했다.

이에 이 전 대위는 “남자도 아닌 약한 XX이니까 무너지는 거고, 실패자로서 열등감 있으니까 스트레스에 계속 빠지는 것”이라며 “공인들 폭로하는 기생충으로 직업을 가졌는데 그것도 결국 실패했다”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이 전 대위는 “수많은 공인들,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폭로하고, 협박하고, 무릎 꿇게 하고 돈 달라고 했나”라며 김씨를 ‘실패자’라고 지칭했다.

군(軍) 관련 예능 프로그램 ‘가짜사나이’에 출연해서 명성을 얻은 이 전 대위에 대해 김씨는 지난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서 UN 근무 경력 허위 의혹 등을 제기했다. 이에 이 전 대위는 UN 여권 등 반박 증거를 공개하며 김씨를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 12일 명예훼손 혐의가 인정된다며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