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레전드 정선민, 여자 농구대표팀 사령탑 선임

중앙일보

입력 2021.08.27 13:26

여자 농구대표팀 신임 사령탑에 뽑힌 정선민 전 신한은행 코치. [중앙포토]

여자 농구대표팀 신임 사령탑에 뽑힌 정선민 전 신한은행 코치. [중앙포토]

정선민(47) 전 신한은행 코치가 여자 농구대표팀 사령탑에 선임됐다.

수석코치엔 최윤아 전 BNK 코치

대한민국농구협회는 2021년도 제4차 전체이사회를 열어 정선민 전 코치와 최윤아 전 BNK 수석코치를 대표팀 감독과 코치로 각각 선임했다고 27일 밝혔다.

정 감독과 최 코치는 대한체육회로부터 승인을 받으면 내년 9월 말 2022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농구 월드컵 종료일까지 대표팀을 이끈다. 같은 달 2020 항저우 아시안게임도 지휘한다. 정 감독의 데뷔 무대는 다음 달 27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리는 아시안컵이다. 월드컵 지역 예선을 겸하는 대회다.

정 감독은 여자프로농구(WKBL)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 1회, 정규리그 MVP 7회, 베스트5에 14차례 오른 여자 농구 레전드다. 2003년에는 한국 최초로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 진출했다. 2012년 은퇴 후엔 KEB하나은행(현 하나원큐)과 신한은행에서 코치를 지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