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최태원 SK 회장 “상시적 토론의 장 열어 변화하는 SK 만들자”

중앙일보

입력 2021.08.27 11:35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6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이천포럼 2021' 퀴즈 이벤트에서 구성원들과 퀴즈를 풀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6일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이천포럼 2021' 퀴즈 이벤트에서 구성원들과 퀴즈를 풀고 있다. [사진 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26일 진행된 ‘이천포럼 2021’ 일정을 마무리하면서 “앞으로 상시적인 토론의 장을 열어 끊임없이 변화하는 SK를 만들자”고 당부했다.

27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올해 이천포럼에 대해 “SK를 둘러싼 세상의 변화를 이해하고 딥 체인지의 실천적 방법들을 모색하는 자리였다”며 “ESG 흐름과 공정, 성적 소수자(LGBT) 등에 대한 주제를 탐구하고 SK의 경영에 대한 쓴소리도 듣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또 “넷 제로(탄소배출량 0)와 파이낸셜 스토리 등에 대한 논의로 많은 아이디어를 얻은 것도 수확”이라며 “앞으로 SKMS연구소 소재지인 이천 지역주민들을 초청해 SK가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할 기회도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이번 이천포럼은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위한, SK의 딥 체인지(근본적 변화) 실천’을 주제로 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경기도 이천 SKMS연구소 스튜디오 등을 온라인으로 연결해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학생, 협력업체, 사회적기업 관계자 등이 처음으로 참여하는 등 SK 구성원 외에 외부인 500여명이 함께 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글로벌 석학들의 온라인 강연과 토론이 큰 관심을 끌었다. 최근 사회적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젠더 논란, 성수자 차별, 직장 내 괴롭힘 등과 관련한 사례를 살펴보고 토론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SK 관계자는 “올해 처음 외부인을 초청해 ‘열린 포럼’을 시도했다”며 “앞으로 초청 대상을 다양화해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는 포럼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