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수소연료전지 사업 진출…2023년 분리막 양산

중앙일보

입력 2021.08.26 13:35

현대오일뱅크가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사진은 충남 서산시 대산공장에 설치된 수소 정제 설비. [사진 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사진은 충남 서산시 대산공장에 설치된 수소 정제 설비. [사진 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분리막을 생산하며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오일뱅크는 올해 안에 수소연료전지 분리막 생산 설비를 구축해 2023년 제품 양산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오일뱅크는 그룹 중앙기술연구원과 함께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관련 연구를 진행해 왔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보다 진입장벽이 낮은 점 등을 고려해 올 초 사업 진출을 확정하고, 분리막 생산 설비 구축에 들어갔다. 국내 수소연료전지 기술력은 세계적 수준으로 평가받지만, 아직 부품의 수입 의존도가 높은 편이다.

분리막은 수소연료전지 내 전해질막의 강도를 좌우하는 뼈대로 연료전지의 출력 향상과 내구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소재다. 수소가스에서 분리된 전자의 이동을 막고, 수소이온만 선택적으로 이동시켜주는 연료전지의 핵심 부품이다. 오일뱅크는 우선 올해 안에 분리막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시운전을 마칠 계획이다. 내년에는 자동차 제조사와 공동으로 실증 테스트를 거쳐 2023년 제품 양산에 들어간다.

오일뱅크는 2030년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 연간 매출 5000억 원, 영업이익 1000억 원 이상을 목표로 삼았다. 이달 초 수출입은행이 펴낸 ‘연료전지 개요와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수소연료전지 시장은 매년 30%씩 성장해 2030년 50조 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현대오일뱅크가 추진중인 수소충천소를 포함한 복합 주유소 개념도. [사진 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추진중인 수소충천소를 포함한 복합 주유소 개념도. [사진 현대오일뱅크]

오일뱅크는 분리막 생산과 함께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에 필수적인 고순도 수소 연료 생산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충남 서산시 대산공장에 고순도 수소 생산 설비를 최근 구축했다. 오일뱅크는 그동안 연간 20만t의 수소를 자체 생산해 공장 가동에만 활용해 왔다.

이를 수소차 연료로 쓰려면 순도를 99.999%까지 높여야 한다. 차량용 고순도 수소 생산은 국내 정유 4사 중 오일뱅크가 처음이다. 오일뱅크가 만들 수 있는 고순도 수소는 하루 최대 3000㎏으로 현대차 넥쏘 600대를 완충할 수 있는 양이다.

이에 따라 오일뱅크는 2030년까지 전국 180개 수소차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남동발전과 수소연료전지발전 사업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수소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드라이아이스 등으로 재활용하는 블루수소 체계도 마련했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은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분리막 생산뿐만 아니라 태양광 패널 소재 생산, 온실가스 자원화, 바이오 항공유 등 친환경 사업을 잇달아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미래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