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친 투기 의혹 양이원영도 "사퇴쇼" 주장…與의 '윤희숙 물귀신 작전'

중앙일보

입력 2021.08.26 11:44

업데이트 2021.08.26 17:48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김두관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김두관 의원. 뉴스1

“정치적 제스처”(윤건영 의원)“가족 공모 투기 의심”(김두관 의원)
26일 더불어민주당에선 전날 대통령 후보 및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을 향한 의심과 의혹을 부추기는 말들이 쏟아져 나왔다.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한 김두관 의원은 “윤 의원 부친의 세종시 농지 매입은 전형적인 투기”라며 “윤 의원이 KDI(한국개발연구원)에 근무하면서 얻은 정보로 가족과 공모를 해서 투기한 것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의혹제기의 근거로 김 의원은 ▶윤 의원 아버지가 2016년 세종시 스마트국가산업단지 인근에 3300평의 땅을 매입했고▶당시 윤 의원은 KDI에서 일했으며▶스마트국가산단 (예비타당성 조사) 용역을 맡은 기관이 KDI라는 사실들을 열거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기획실장을 지낸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희숙 의원이 ‘부친이 노년에 시골에서 농사짓겠다’고 했는데 농사짓는 땅이 전국에서 가장 비싼 세종시 땅”이라며 “3000여평이나 되는 땅을 여든 살 되신 분이 경작한다는 게 상식적이진 않다”고 주장했다. 전날 윤희숙 의원의 의원직 사퇴 선언에 대해 윤건영 의원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정치적 제스처가 아니냐는 의심의 눈을 갖고 있다”고 깎아내렸다.

친여(親與) 성향 방송인 김어준 씨도 가세했다. 그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현지 부동산에 알아보니 (윤 의원 부친이) 매입할 당시 시세가 대략 (평당) 25만원에서 30만원 선이었는데 현재는 150만원가량으로 시세차익이 30억원이 넘는다”고 말했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오른쪽)의 의원직 및 대선후보 사퇴 기자회견장을 찾은 이준석 대표가 윤 의원의 손을 잡고 사퇴 의사 철회를 요청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오른쪽)의 의원직 및 대선후보 사퇴 기자회견장을 찾은 이준석 대표가 윤 의원의 손을 잡고 사퇴 의사 철회를 요청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김씨가 사실상 ‘좌표 찍기’에 나서자 친여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도 반응했다. 민주당 강성 지지층들은 커뮤니티에 “‘임차인’ 아닌 ‘피의자’ 윤희숙”, “계좌를 들여다보면 다 나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모친 부동산 투기’ 양이원영 “나처럼 수사받아라”

모친의 땅 투기 의혹으로 지난 6월 민주당에서 제명됐던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까지 나섰다. 이날 페이스북에 양이 의원은 “윤 의원은 그렇게 억울하면 특수본에 계좌 내역 다 내고 부친 농지 구매와의 연관성을 조사받으라”며 “조사 안 받으려고 사퇴쇼하는 것 아니냐”라고 적었다. 지난 3월 국민권익위가 양이 의원의 모친이 경기 광명시 3기 신도시 부지 내 11개 필지를 ‘지분 쪼개기’ 방식으로 매입한 것이 농지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을 지적하자 양이 의원은 “잘 몰랐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양이 의원은 무소속이 됐지만 이재명 캠프에서 탄소중립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양이 의원의 글을 공유하며 “사실관계를 분명히 밝히고 필요한 조사를 진행하는 게 우선”이라고 주장했다. 이 글엔 ‘양이원영 의원 vs 윤희숙 의원, 누구의 말이 진실에 가까울까’라는 제목을 달았다. 윤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우회 비판한 것이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양이원영 의원 말이 맞다. 당당하게 수사받아라. 사퇴 말고 수사(하라)”고 맞장구를 쳤다.

지난 6월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출당된 윤미향(왼쪽),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지난 6월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출당된 윤미향(왼쪽),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 오종택 기자

그간 부동산 정책 실패와 탈당을 권유받은 의원들의 버티기로 곤란한 처지였던 민주당이 윤 의원 부친 투기 의혹을 계기로 공세 전환을 도모하는 모양새다. 민주당 인사들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비교 불가”(윤건영 의원), “최고위가 대법원도 아닌데 의혹을 ‘셀프판정’하느냐”(김두관 의원)라는 식의 발언으로 윤 의원과 국민의힘을 싸잡아 비판했다.

조진만 덕성여대 교수(한국정당학회장)는 “투기 의혹을 둘러싼 두 정당의 진흙탕 싸움은 결국 유권자들에게 ‘누가 누구를 욕하느냐’라는 느낌을 줘 정치혐오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