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패럴림픽] 조기성, 자유형 100m 결선 진출

중앙일보

입력 2021.08.26 09:56

조기성(26·부산장애인체육회)이 도쿄패럴림픽 자유형 100m에서 가볍게 결선에 올랐다.

조기성이 25일 오후 도쿄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수영 남자 50m 평영(SB3) 결승전에서 1위를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조기성은 6위를 차지했다. [뉴스1]

조기성이 25일 오후 도쿄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수영 남자 50m 평영(SB3) 결승전에서 1위를 향해 박수를 보내고 있다. 조기성은 6위를 차지했다. [뉴스1]

조기성은 26일 오전 9시 17분 일본 도쿄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자유형 100m(S4) 예선에서 1분30초41의 기록, 전체 5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상위 8명이 진출하는 결선 무대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조기성은 이날 1조 5번 레인에서 물살을 갈랐다. 전날 평영 50m에서 세계신기록으로 금메달을 따낸 '5번 레인' 로만 즈다노프(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와 경쟁했다. 첫 50m를 43초89, 4위로 주파했고, 50~100m 구간을 1분30초41, 3위로 마무리했다. 전체 16명의 선수 중 5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조기성은 전날 패럴림픽 무대에서 첫 도전한 평영 50m에서 결선 6위를 기록했지만 51초58의 개인 최고기록을 세웠다. 조기성의 평영 50m 개인 최고기록은 2021년 베를린월드파라시리즈에서 기록한 52초60으로 이 기록을 1초02 앞당겼다.

조기성의 주종목은 자유형이다. 2016년 리우패럴림픽에서 1분23초36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는 "평영에서 역사를 쓰는 데 실패했다. 자유형에선 내 명성을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조기성은 이날 오후 5시 14분 펼쳐질 결선 무대에서 2대회 연속 메달에 도전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