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도전] 미국 요거트 1위 브랜드 ‘초바니’ 단독 론칭

중앙일보

입력 2021.08.26 00:05

지면보기

02면

SPC삼립

지난 13일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꾸며진 초바니 팝업스토어에서 모델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초바니는 미국 그릭 요거트 시장 1위 브랜드다. [사진 SPC삼립]

지난 13일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꾸며진 초바니 팝업스토어에서 모델이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초바니는 미국 그릭 요거트 시장 1위 브랜드다. [사진 SPC삼립]

SPC삼립은 미국 요거트 브랜드 ‘초바니(Chobani)’를 국내에 단독 론칭한다고 밝혔다.

SPC삼립은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팝업스토어)과 새벽배송으로 잘 알려진 마켓컬리를 통해 ‘초바니 그릭요거트’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 제품은 ‘무지방 플레인’을 기본으로 ‘피치’ ‘블루베리’ ‘스트로베리’ 등 네 가지다. 용량은 150g이며, 소비자권장가격은 3900원이다.

‘초바니 그릭요거트 무지방 플레인’은 달걀 2개 분량(14g)의 단백질을 포함하고 있어 건강하고 간편한 식사 대용으로 손색이 없다.

초바니 팝업스토어는 ‘테이스트 리얼, 초바니 미니카페(Taste real, Chobani Mini Café)’ 콘셉트로 자연을 표방한 아트웍으로 꾸며졌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지하 1층에 자리 잡았으며 2주간 운영된다. 팝업스토어 오픈을 기념해 초바니를 구매한 고객 전원에게 일회용 우드 스푼을 제공하며, 초바니 제품을 6개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초바니 에코백을 한정 수량 증정한다.

또한 온라인 단독 판매처인 마켓컬리에서는 마켓컬리 앱을 통해 오후 11시 전에 주문하면 다음날 새벽 문 앞으로 배송받을 수 있다.

SPC삼립은 파리크라상·파리바게뜨·시티델리 등 SPC그룹 계열 브랜드 매장으로 판매처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SPC삼립 담당자는 “초바니 판매처와 라인업 확대는 물론 국내 원료를 사용한 제품 생산도 추진할 것”이라며, “향후 건강을 중시하는 트렌드에 맞춰 관련 제품군을 다양하게 출시해 미래 건강먹거리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초바니는 미국 그릭(Greek) 요거트 시장 1위 브랜드로, ‘더 많은 사람에게 더 좋은 음식을(Better food for more people)’이라는 브랜드 미션 아래 동물복지 프로그램을 통해 키운 소에서 착유한 우유와 신선한 과일을 사용한 제품을 선보이며 인기를 얻고 있다. SPC삼립은 지난 5월 초바니와 국내 독점 공급 및 판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