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라이팅·양다리 폭로된 루카스 "진심으로 반성" 활동 중단

중앙일보

입력 2021.08.25 19:57

업데이트 2021.08.25 20:02

아이돌 그룹 NCT(엔시티) 멤버 루카스. 일간스포츠

아이돌 그룹 NCT(엔시티) 멤버 루카스. 일간스포츠

최근 전 여자친구의 폭로 글로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그룹 NCT의 홍콩 출신 멤버 루카스(22)가 방송 활동을 중단한다. 루카스는 2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자필 사과문에서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루카스는 "최근 며칠 간의 상황을 보면서, 제 지난 행동을 돌아보고 진심으로 반성하게 됐다"며 "그렇게 돌아본 제 과거의 행동은 분명 잘못된 부분이었고, 팬 여러분께서 오랫동안 주신 성원과 지지를 저버린 무책임한 행동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며, 예정된 활동을 모두 중단하고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며 "이번 일로 인해 저에게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팬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 저희 멤버들과 회사 스태프, 여러 협력 업체, 방송국 관계자분들께도피해를 끼쳐 죄송하다"고 했다.

지난 23일 루카스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SNS를 통해 루카스와 수년간 교제와 헤어짐을 반복하면서 정서적 학대 행위인 가스라이팅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 루카스가 헤어진 뒤에도 자신에게 호텔 예약과 담배 심부름 등을 요구해왔으며, 명품 선물을 받아왔다고 폭로했다.

이후 자신을 중국인이라고 밝힌 네티즌 B씨가 자신도 루카스와 교제를 했었다고 밝히면서 양다리 논란도 일었다. B씨는 자신이 촬영한 루카스의 사생활 관련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루카스의 사생활 이슈로 팬분들을 비롯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이날 오후 6시 발매 예정이었던 WayV-루카스&헨드리 싱글 'Jalapeño' 음원과 뮤직비디오 등 모든 콘텐츠 공개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루카스는 본인의 잘못된 행동으로 큰 상처와 실망을 드린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당사 역시 아티스트 관리에 미흡했던 부분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