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문화재단, 2021 달성 대구현대미술제 개최

중앙일보

입력 2021.08.25 15:46

달성군이 주최하고 달성문화재단(이사장 김문오)이 주관하는 〈2021 달성 대구현대미술제〉가 ‘예술을 담다, 달성을 품다 〈Then-Now-Forever〉’의 주제로 9월 3일부터 10월 3일까지 총 31일간 대구 강정보 디아크 및 광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2012년을 시작으로 올해 10회째를 맞아 지역을 대표하는 예술축제로 자리매김한 〈2021 달성 대구현대미술제〉는 예술의 역할과 가치 재고를 목표로 예술적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자 진행된다. 달성문화재단은 부산비엔날레조직위원회가 주최하는 2017 바다 미술제 전시감독을 역임한 도태근 신라대학교 교수를 지난해에 이어 예술 감독으로 선임했으며 본 전시에는 엄선된 27팀의 국내·외 작가들, 특별전시는 달천예술창작공간 제1기 입주 작가 6명과 대구 예아람학교 초·중·고 학생들이 참여한다.

미술제는 1970년대 강정보 일원에서 열린 실험성 강한 대구현대미술제의 정신을 미술사적으로 계승하고자 지난 2012년 재개되었다. 고유한 역사를 쌓아온 미술제가 그동안 개최했던 전시들의 핵심은 현대미술, 강정이라는 장소성, 그리고 미술가와 시민 간 소통의 교차지점에 있었다. 그러나 10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미술제는 현 시점을 반영한 ‘예술, 자연, 인간’을 키워드로 삼았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펼쳐진 낯설고 새로운 상황에 직면하여 미술제는 일상의 소중함에 소통과 공감을 더해 새로운 비전을 모색한다.

올해 미술제에는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펼쳐오는 국내 25팀, 국외 2팀(독일, 스웨덴) 중견 작가와 참신한 시도들로 주목받는 신진작가의 작품을 골고루 포함해 전통적인 것에서부터 개념 미술적 설치작업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으로 관객과 만난다. 강정보 디아크 광장은 작가들에게 영감의 원천이자 새로운 시각으로 친숙한 일상을 바라보며 우리 삶의 순간마다 맺어지는 다양한 관계성을 입체적으로 시각화한 작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10주년을 맞이한 미술제를 더욱 빛내줄 특별전시도 함께 열린다. 강정보 디아크 광장에 별도로 마련된 전시동을 통해 선보이는 ‘10주년 아카이브展’, ‘대구예아람학교 사방신 프로젝트展’ 그리고 강정보 디아크 내에 전시되는 ‘달천예술창작공간 제1기 입주작가展’ 등 세 가지 섹션으로 나뉘어 달성 대구현대미술제의 전시기간동안 함께 진행되며 관람객들에게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10주년 아카이브展’은 1970년대 낙동강 백사장에 국내 최초의 집단적 미술운동을 벌였던 대구현대미술제의 역사성과 정신을 계승한 달성 대구현대미술제의 10년의 역사를 개관하는 전시이다. 그리고 ‘대구 예아람학교 사방신 프로젝트展’은 전국 최초 문화예술중점 특수학교로 지난 3월에 개교한 대구 예아람학교의 초·중·고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작품을 전시해 학생들의 풍부한 상상력과 시각을 접할 수 있으며 공존과 소통의 가치를 강조하는 이번 미술제의 기획의도와도 부합하는 프로젝트이다. 또한, 폐교된 서재초등학교 달천분교를 리모델링하여 다목적 문화시설로 운영하고자 올 4월 개관한 달천예술창작공간 입주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달천예술창작공간 제1기 입주작가展’은 강정보 디아크 내에 특별히 제작된 전시부스를 통해 관람할 수 있는 창의적인 작품을 선보인다.

달성문화재단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관람객의 관람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관람객이 오디오 가이드 어플을 통해 작품에 대한 작가의 세계관과 작품 의도에 대한 설명을 쉽게 청취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작품 캡션에는 ‘달성 대구현대미술제’ 홈페이지와 연동되는 QR코드를 삽입하여 주간·야간에 다른 매력을 선보이는 작품의 여러 이미지들을 감상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10주년을 맞이한 달성 대구현대미술제에 대해 전시 기획 전문가와 연구자의 시각을 통해 미술제의 현재를 진단하고 발전적인 미래를 위한 새로운 비전을 모색하는 장으로 열리는 학술세미나도 전시기간 중에 개최된다. 아울러 전시기간동안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방역활동을 철저하게 이행하여 안전한 관람과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달성문화재단 서정길 대표이사는 “올해 10회째를 맞는 달성 대구현대미술제는 1970년대 중반 개최된 대구현대미술제의 역사와 정신을 되돌아보며 앞으로의 10년에 대해 깊은 성찰을 통해 한 단계 도약하는 미술제로 나아갈 계획이다. 또한 10주년을 맞아 기획한 특별전시를 통해 지역사회와 보다 가깝게 소통하는 예술축제로 거듭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 본전시 참여작가 명단 (27팀)
김정태, 김규호&방주하&최정호, 김기민, 김대성, 김리현&김보라&이창희&이채원
김민성&감라영, 김성복, 김재호, 김형표, 노준진, 류제형, 박상호, 배성미, 송태관,
신상욱, 엄익훈, 이기성, 이문호, 이안민지, 이인석, 정기웅, 성백, 조현진&이서윤
주라영, 최혜광, Bernd Halbherr(독일), Gustav Hellberg(스웨덴)

■ 학술세미나
일 시: 2021. 9. 17.(금) 오후 3시
장 소: 강정보 디아크 바이털룸
주 제: 소통과 지속을 위한 예술 - 야외 미술제의 동시대적 정체성과 비전
※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일정이 변동될 수 있음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