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패럴림픽] 평영 결선 오른 조기성 "새로운 도전 재밌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5 12:38

2020 도쿄 패럴림픽 수영 남자 50m 평영(SB3) 예선 경기에 출전한 조기성. [사진공동취재단]

2020 도쿄 패럴림픽 수영 남자 50m 평영(SB3) 예선 경기에 출전한 조기성. [사진공동취재단]

"첫 도전이라 부담감이 있었는데 이제 마음이 가벼워졌다. 결선에서 최선을 다하겠다."

2016 리우 수영 3관왕 조기성, 6위로 결선행
주종목 자유형 뿐 아니라 평영도 출전
오후 6시 39분 결선서 메달 도전

'리우 3관왕' 조기성(26·부산장애인체육회)이 첫 도전한 패럴림픽 평영 종목에서 결선 진출을 이룬 후 첫 레이스 소감을 전했다.

패럴림픽 전 화이팅을 다짐한 조기성. 이천=김효경 기자

패럴림픽 전 화이팅을 다짐한 조기성. 이천=김효경 기자

조기성은 25일 일본 도쿄아쿠아틱센터에서 펼쳐진 도쿄패럴림픽 남자 평영(SB3등급) 50m 예선 1조 3번 레인에서 출발했다. 53초11, 조 3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조기성은 전체 출전선수 12명 중 6위로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선 무대에 이름을 올렸다.

에프렘 모렐리(이탈리아)가 49초35로 전체 1위, 미구엘 루케(스페인)가 50초06, 로만 자다노프(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가 50초44를 기록해 2·3위에 올랐다.

리우패럴림픽 자유형 50m, 100m, 200m(S4) 3관왕에 오른 조기성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처음으로 평영에 도전했다. 주종목 자유형이 아닌 새 종목에서도 메달을 따고 싶다는 도전 의지를 표했다. 오후 6시39분 펼쳐질 남자 결선에서 메달에 도전한다.

조기성은 경기 뒤 "예선이 끝나서 홀가분하다. 게임 전에는 첫 도전이라 걱정이 조금 되기도 했지만, 지금은 마음이 가벼워졌다"는 소감을 전했다. "감독님께서 전반은 괜찮았다고 하시는데, 경험이 부족해서 후반 레이스가 약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그는 "컨디션이 나쁘지않고, 오후에 몸이 더 풀리면 오전보다는 결선 기록이 더 좋아질것이라 예상된다. 결선에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조기성은 뇌병변 장애로 SB3, S4 이벤트에서 상체를 주로 활용하는 영법을 구사한다. 그는 "나는 팔, 어깨 등 98% 이상 상체 근육을 사용해 경기를 운영한다"고 했다.

자유형보다 더 강력한 하체 힘이 필요한 평영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조기성은 '수영의 재미'로 응답했다. "자유형이 주종목이라 계속 자유형만 하다보니 기록에 대한 정체기가 와서 힘들었다. 이러다가 수영에 대한 흥미가 떨어질 것같아 새로운 종목 평영에 도전했는데, 기록을 줄여나가는 재미가 생겼고, 평영을 통해 수영에 대한 동기부여가 계속되고 있다. 수영하는 게 재미있다"며 웃었다.

주길호 수영대표팀 감독은 "첫 스타트라 긴장을 많이 했는데, 지금은 괜찮아 보인다. 예선 영상을 잘 분석하고 수정에 결선 레이스에 임하겠다. 새 도전에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도쿄패럴림픽 수영 종목에는 조기성(S4)을 비롯해 강정은, 이인국, 이주영, 조원상(이상 S14) 등 총 5명의 선수가 출전했다.

S는 자유형, 배영, 접영, SB는 평영, SM은 개인혼영을 뜻한다. 알파벳 옆의 숫자는 장애유형과 정도를 뜻한다. 1~10은 지체장애, 11~13은 시각장애, 14는 지적장애다. 숫자가 적을수록 장애 정도가 심하다는 의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