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회장 부인 14명 모임…박형준 시장 그자리 있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4 20:48

업데이트 2021.08.24 20:50

박형준 부산시장. 송봉근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 송봉근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이 남양유업발 방역수칙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24일 부산광역시에 따르면 지난 6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의 부인 이운경 고문이 방역 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경찰에 고발당한 가운데, 이 자리에 박형준 부산시장도 참석한 것으로 확인 됐다.

 이 고문이 지난 6월 서울의 성북구 자택에서 연 ‘아트부산’ 행사 관계자들과의 모임에 박형준 시장도 함께한 것이다. 이 고문은 지난 5월 부산에서 열린 미술 축제 ‘아트부산’의 조직위원장이었다.

 이날 이 자리에 참석한 인원은 박 시장을 포함해 모두 14명이었다. 이 고문은 지난 6월 19일 서울 성북구 자택에서 5인 이상이 모이는 저녁 식사 자리를 주최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지역에는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거리두기 안이 적용 중이었다.

 박 시장은 24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참석은 맞다. 하지만 해외에서 세계적미술관 유치관련 인물이 오는 것으로 알고 공적모임이라 생각하고 갔다. 식사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이날 오후 8시께 ‘아트부산’ 조직위원장 주최 행사 참석 관련 입장문을 내고 “부산에 문화·예술 관련 사업의 유치와 투자를 이끌어 내기 위해, 업무의 일환이라 판단하여 참석하게 됐다. 방역수칙을 꼼꼼히 지키지 못한 점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 건은 홍 회장 부부 집에서 일하던 가정부 A씨가 이 고문을 고발하면서 수면위로 드러났다. A씨는 방역 위반 현장을 찍은 사진 등을 근거로 고발장을 이달 초 경찰에 접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