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오마이스

작지만 강했다… 태풍 ‘오마이스’ 동해로 빠져나갔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4 05:35

업데이트 2021.08.24 05:42

 태풍 오마이스가 경남 고성에 상륙한 24일 밤 부산 서면 삼정 타워 앞 도로가 침수돼 경찰이 교통정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풍 오마이스가 경남 고성에 상륙한 24일 밤 부산 서면 삼정 타워 앞 도로가 침수돼 경찰이 교통정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경남을 벗어났다. 경남을 관통하며 전역에 강한 비바람을 몰아쳤지만 큰 피해는 없었다.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나더라도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 영향으로 한동안 빗줄기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24일 창원기상대에 따르면 태풍은 오전 3시 기준 포항 동북동쪽 약 17㎞ 해상에서 시속 53㎞로 북동진 중이다. 태풍이 동해로 빠져나간 것이다.

한때 시간당 최대 99㎜에 달하는 물 폭탄이 쏟아진 경남의 빗줄기도 점차 잦아들었다.

전날부터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바람이 몰아치며 토사 유실·침수·역류 등 관련 신고가 속출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태풍 '오마이스'가 경남 부근에 북상 중인 24일 오전 부산 연제구 과정교차로에서 차량이 견인되고 있다. 뉴스1

태풍 '오마이스'가 경남 부근에 북상 중인 24일 오전 부산 연제구 과정교차로에서 차량이 견인되고 있다. 뉴스1

오전 4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삼천포 204.5㎜, 거제 장목 184㎜, 고성 167㎜, 창원 진북 161㎜, 양산 상북 153㎜ 등이다. 남해안을 중심으로 도내 전역에 100㎜ 이상 많은 비가 쏟아졌다.

특히 거제 장목과 삼천포에서는 한때 시간당 각각 99.5㎜, 89㎜의 장대비가 쏟아지기도 했다. 최대 순간풍속은 거제 서이말 33㎧, 통영 욕지도 30.7㎧, 매물도 30.6㎧ 등을 기록했다.

오전 4시부터 남해 등 경남 14개 시군에 발효된 태풍경보가 해제됐다.

전국 흐리고 비  

화요일인 24일은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 밤에 대부분 그치겠고, 중부지방은 25일 새벽까지 곳곳에 비가 오겠다.

제12호 태풍 ‘오마이스’의 영향으로 경북 동해안은 아침까지, 울릉도·독도는 낮까지 매우 많은 비와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충청권과 전라권, 경상권, 제주, 울릉도·독도 50∼150㎜이다. 전라권, 경남권 일부 지역에서는 200㎜가 올 수 있다. 수도권과 강원도, 서해5도는 30∼80㎜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1.1도, 인천 21.2도, 수원 21.9도, 춘천 21.1도, 강릉 21.8도, 청주 21.8도, 대전 21.8도, 전주 22.4도, 광주 23.5도, 제주 29.2도, 대구 21.9도, 부산 23.7도, 울산 24.8도, 창원 22.7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4∼31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