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50만명 접종 스타트…“백신만 3종류, 오접종 우려”

중앙일보

입력 2021.08.24 00:02

지면보기

종합 08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이 옮겨지고 있다. [뉴스1]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이 옮겨지고 있다. [뉴스1]

“우리 오늘 오전에 아스트라 4개, 화이자 1개 맞지?”

2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의 A의원. 간호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자들에게 놓을 백신 종류를 여러 번 확인 중이었다. 혹시 모를 오접종을 막기 위해서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일명 ‘쥐어짜는 주사기’로 불리는 최소잔여형 주사기를 사용하면 한 병(바이알)당 최대 12명까지 맞히는 게 가능하다. 화이자 백신도 한 병당 최대 7명을 접종할 수 있다. AZ는 60~74세 2차 접종에, 화이자는 50대 접종에 주로 쓰인다.

이날 A의원에서 백신을 맞은 사람은 오전에만 50명이 넘었다. 33㎡(10평) 정도 크기의 병원 대기실에서 22명의 접종 예약자가 순서를 기다리는 가운데 방문자들이 계속 이어졌다. 일부 접종 예약자는 왼쪽 팔 위에 ‘아스트라제네카’라고 쓰인 흰색 원형 스티커를 붙인 채였다. 한 간호조무사(48)는 “사람이 몰리니까 헷갈리지 않기 위해서 스티커를 준비해 뒀다”며 “오접종에 대한 우려가 있어 항상 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주부터 1, 2차 대규모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위탁의료기관마다 비상이다. 지난 12일부터 60~74세 대상 AZ 2차 접종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16일부터 50~54세 1차 접종이 겹쳤다. 26일부터는 18~49세 접종도 시작된다. 개별 병원들은 백신 ‘한 방울’이라도 남기지 않기 위해 잔여 백신 접종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이렇다 보니 동네 병원마다 백신을 맞으려는 사람들로 북적인다. A의원에 앞서 들른 인근의 B내과도 마찬가지였다. 병원 문이 열리자마자 접종 예약자 10여 명이 들어섰다. 21㎡(7평) 남짓한 대기실이 금세 찼다. 의자에 앉으려던 한 60대 남성은 가득 찬 대기실을 보곤 한숨을 내쉬었다.

추석 전까지 국민 70%가 1차 접종을 하려면 주중에 하루 평균 50만 명 이상이 접종해야 한다. 앞서 방역 당국은 이 시기 접종자가 몰릴 것에 대비해 의사 1인당 예진 인원을 당초 100명에서 150명으로 올려 안내했지만, 이에 따른 혼란은 접종이 이뤄지는 일선 병원들이 감당하는 모양새다.

특히 AZ와 화이자, 모더나 등 여러 종류의 백신을 동시에 취급하다 보니 오접종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다. 실제 지난 14일 충북 청주시 한 병원에서 화이자를 접종하다 실수로 10명에게 정량보다 훨씬 더 많은 양을 투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시민들도 오접종 가능성을 염려하는 모습이다. 이날 모더나 2차 접종을 하러 C이비인후과를 찾은 유연자(67)씨는 “오늘도 모더나를 맞으려 왔는데 사람이 많고 복잡해 자칫 다른 백신이 접종될까 걱정됐다”며 “혹시 몰라 (예진실에) 들어가서 의사에게 ‘모더나를 맞아야 한다’고 확인시키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의료진도 백신 종류별로 스티커를 붙이고 접종 공간을 분리하는 등 대책을 강구하고 있지만 여전히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한 간호조무사는 “이번 주에 18세 이상 접종이 시작되면 지금보다 더 정신이 없을 것 같아 걱정”이라며 “사전예약에 따라 한 시간에 10명씩으로 정해져 있긴 하지만 오접종 우려 때문에 의료진 모두가 다시 확인하는 과정을 거친다”고 말했다. 또 다른 병원 관계자는 “백신을 맞는 사람이 많아져 접종하기에도 정신이 없는데, 잔여 백신까지 확인해야 하니 일이 고되게 느껴진다”고 토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