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박찬욱 미드 나오는 로다주, 출연료 '세계 최고'…"회당 23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왼쪽), 박찬욱 감독. 연합뉴스, 일간스포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왼쪽), 박찬욱 감독. 연합뉴스, 일간스포츠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박찬욱 감독이 연출하는 미국 HBO 드라마 ‘동조자’에 출연하는 가운데, 그의 출연료가 회당 200만 달러(약 23억5000만원)인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동조자’의 주인공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한 회 출연료는 200만 달러로 책정됐다. 이는 올해 전 세계 드라마 최고 출연료다.

아마존의 '터미널 리스트' 주인공인 크리스 프랫의 출연료 140만 달러(16억5000만원)가 최고액이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크리스 프랫 보다도 60만 달러 이상 많은 회당 출연료를 받게 됐다.

매체에 따르면 최근 OTT 스트리밍 드라마 시리즈가 많아지면서 할리우드 A급 배우들의 TV 출연이 증가했고, 이와 함께 출연료도 높아지고 있다.

‘동조자’는 베트남계 미국인 작가 비엣 타인 응우옌의 2016년 퓰리처상 수상 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베트남 전쟁 이후 미국에 정착한 이민자이자 이중간첩의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 ‘미나리’의 제작사인 A24와 HBO, 그리고 박찬욱 감독의 모호필름에서 공동 제작한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동조자’에서 악역을 맡았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아내인 수잔 다우니와 함께 제작에도 참여한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지난 2019년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이후 차기작으로 박찬욱 감독의 드라마 ‘동조자’를 선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