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논란' 사장 고개숙인 MBC, 보도본부장도 물러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3 12:37

박성제 MBC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그래픽과 자막 사고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성제 MBC 사장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개회식과 남자 축구 중계 등에서 벌어진 그래픽과 자막 사고 등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MBC의 올림픽 중계 논란과 관련, 보도본부장이 물러났다.

MBC는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MBC 민병우 보도본부장이 도쿄올림픽 방송사고 책임을 지고 물러난다”고 밝혔다. 민 보도본부장은 23일 오전 임원회의에서 사의를 밝혔고, 박성제 사장은 이를 수용했다. 민 본부장은 지난해 3월 박성제 사장이 취임하면서 보도본부장으로 임명했다.

MBC는 송민근 스포츠국장도 책임을 관리 책임을 물어 교체하고, MBC플러스 조능희 사장과 황승욱 스포츠담당 이사에게도 엄중 경고를 했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 담당 제작진에 대해서는 MBC와 MBC플러스 양사 인사위원회 이후 인사조치를 할 예정이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도쿄올림픽 개회식‧중계 과정에 대한 내부 조사위원회의 결과도 나왔다. 2020 도쿄올림픽 방송사고 조사위원회는 잘못된 이미지 및 자막이 사용된 경위를 조사한 결과, “방송강령에 명시된 ‘인류 문화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다른 문화를 모독하거나 비하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키지 못했다”며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 중계방송으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주의조치를 받은 적이 있는데도 동일한 사건이 재발한 것은 잘못”이라고도 지적했다.

조사위는 또 “스포츠 등 특정 프로그램 제작에 관한 가이드라인이 없어 방송 준비에 혼선이 있었다”며 국제 대형 이벤트 중계 가이드‧검수 시스템 미비도 지적했다.

MBC는 “조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개인의 판단‧실수로 부적절한 자막‧사진‧자료화면이 방송되지 않도록 스포츠제작 가이드라인과 검수 시스템을 마련할 것”이라며 “‘MBC 공공성 강화 위원회’를 설치하고, 전반적인 제작시스템 점검‧혁신을 추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