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대통령 아들도 美서 호화생활…"14억 타운하우스 산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3 05:00

업데이트 2021.08.23 08:43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의 아들 타렉 가니(39)가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120만 달러(약 14억 2000만원)짜리 고급 타운하우스에 거주하며 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가니 대통령은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 진입한 뒤 해외로 도피해 현재 아랍에미리트(UAE)에 머물고 있다.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의 아들 타렉 가니가 최근 미국 워싱턴DC의 거리에 나온 모습을 데일리메일이 포착했다. [트위터 캡처]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의 아들 타렉 가니가 최근 미국 워싱턴DC의 거리에 나온 모습을 데일리메일이 포착했다. [트위터 캡처]

21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가니 대통령의 아들 타렉은 미 국회의사당 건물에서 불과 1.6km 정도 떨어진 타운하우스에서 아내와 함께 살고 있다.

침실 3개, 욕실 3개인 이 집을 타렉은 2018년 95만 9000달러(약 11억 3000만원)에 샀는데,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집값이 치솟았다고 외신은 전했다. 그의 집이 있는 지역의 평균 부동산 가격은 미 전국 상위 7%에 속한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타렉은 미국에서 태어났으며 명문 스탠퍼드대에서 국제 안보학으로 학사·석사 학위를 받았고,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하스 경영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스탠퍼드대 재학 시절엔 1년간 휴학을 하고 당시 재무 장관이었던 아버지의 보좌관으로 일했으며 비영리 기구에서 수석 경제학자로도 일했다고 한다. 현재는 세인트루이스에 있는 사립 워싱턴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18일 영상을 통해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이 18일 영상을 통해 연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데일리메일은 타렉이 머물고 있는 고급 타운하우스를 찾아가 그에게 아프간 상황에 대한 인터뷰를 요청했으나 그는 거부하며 문을 닫았다고 보도했다.

그는 인터뷰 거절 몇 시간 후 워싱턴DC의 로건 서클 지역에 놀러 나온 모습이 포착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파란색 셔츠와 반바지 차림의 타렉은 고급 시계와 가죽 제품 매장에 들어갔다 나온 뒤 카페 야외 테이블에서 친구와 수다를 떨었다고 한다.

가니 대통령의 딸 마리암. [트위터 캡처]

가니 대통령의 딸 마리암. [트위터 캡처]

앞서 가니 대통령의 딸 마리암(42)이 미 뉴욕의 고급 아파트에 살며 예술가로 호화 생활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인 바 있었다.

가니 대통령이 아프간을 떠날 때 엄청난 양의 돈다발을 챙겼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지만, 그는 18일 영상을 통해 "근거 없는 주장이며 거짓말"이라고 일축했다. 또 "유혈 사태를 막기 위해 카불을 떠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뉴욕포스트는 "가니 대통령은 조국을 버렸고, 그의 두 자녀는 미국에서 고급스럽게 살고 있지만, 아프간인들은 탈레반의 억압적인 통치에 공포에 떨고 있다"고 평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