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혈압 아닌 심낭염…갤워치4가 아내 AZ 부작용 잡아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3 01:35

업데이트 2021.08.23 02:22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글. 에펨코리아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글. 에펨코리아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심장 통증을 호소하던 여성이 스마트워치로 백신 부작용을 발견했다.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갤럭시워치4로 와이프 백신 아스트라제네카(AZ) 부작용 잡아냈다’는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 작성자 A씨에 따르면 A씨의 아내는 최근 AZ 잔여백신을 1차 접종한 뒤 심장 통증과 현기증, 무기력증 등을 호소해 병원을 방문해 단순 저혈압이라는 내과 진단을 받았다.

그러다가 A씨의 아내는 지난 18일 스마트워치로 심전도 검사를 했고 스마트워치는 ‘의사를 만나러 가라’고 안내했다.

이에 A씨는 아내와 함께 순환기 내과를 찾았고 심낭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심낭염은 심장 외벽을 싸고 있는 심막에 생긴 염증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심낭염은 심근염(심장 근육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과 함께 화이자·모더나와 같은 mRNA(전령 RNA) 계열 백신의 부작용으로 알려져 있다. 영국의학저널(BMJ)에 따르면 AZ 백신에서도 화이자나 모더나 수준으로 심낭염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A씨는 “병원에서 왜 이제야 왔느냐고 하는데 일반 내과에서 잡아내지도 못했고 심장 문제가 생길지 누가 알았겠느냐”고 했다.

‘스마트워치 홍보 바이럴 마케팅 아니냐’는 일부 네티즌의 지적에 A씨는 AZ 백신 접종 확인 문자 내역과 병원 진료 영수증, 사용 중인 스마트워치 사진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 20일 A씨는 또 다른 게시글을 통해 “정밀검사 결과 심낭염 맞고 다행히 경증”이라며 “의사분이 백신으로 인한 건지 확답은 못 해주지만 정황상 그럴 것 같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병원비 돌려받는 절차 알아보니 복잡해서 어차피 안 할 거다”고 덧붙였다. “의사가 2차는 웬만하면 맞지말라고 해서 안 맞을 예정”이라고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