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플] 크래프톤 CEO는 왜 딥러닝 열공하나

  • 카드 발행 일시2021.08.21

팩플레터 101호, 2021. 06. 03

Today's Interview
'배그' 개발자가 딥러닝에 빠진 이유는?

안녕하세요, 여러분. '하반기 IPO 최대 기대주'라면 크래프톤과 카카오뱅크가 꼽힙니다. '배틀그라운드'의 크래프톤은 게임계에서나, 창업계에서나, 증시에서나, 두루두루 핫한 회사가 됐습니다. 상장 직후에는 '누가 얼만큼의 주식 부자가 됐다'는 기사가 쏟아져 나오겠지요. 부자들은 뭐하고 살까? 궁금했는데 "공부한다"고 합니다. 그것도 새로운 분야를요. '배그를 만든 스타 개발자'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를 심서현 기자가 만났습니다. 게임과 딥러닝의 결합이라는 주제 외에도, 개발자 출신 대표가 생각하는 CEO의 역할이 뭔지 엿볼 수 있어 흥미로웠다고 합니다.

팩플레터 101호

팩플레터 101호

게임회사 크래프톤에는 모순적 한 쌍이 있다. ‘이거 한다’ 돌진하는 김창한 대표(CEO)와 ‘이거 되나’ 제동 거는 장병규 의장(창업자)이다. 장 의장이 “우린 엑셀과 브레이크”라고 했을 정도. 둘이 정반합을 이룬 게임 배틀그라운드는 한국 게임의 글로벌 진출사(史)를 새로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