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가 따로없네"…'유흥주점 출입' 유노윤호, 동화책 낸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1 11:29

업데이트 2021.08.21 17:06

웹예능 ‘책디스아웃’ 티저영상에 나온 유노윤호. 유튜브 캡처

웹예능 ‘책디스아웃’ 티저영상에 나온 유노윤호. 유튜브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유흥주점에 출입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일으킨 유노윤호(본명 정윤호)가 멤버 최강창민과 함께 동화 작가로 데뷔한다.

21일 동방신기의 동화 제작기를 방영 중인 웹 예능 '책디스아웃'에 따르면 동방신기가 창작한 동화 '나는 막내 어린이였어'와 '내가 만난 친구들'이 내달 20일 정식 출간된다.

동방신기는 작가의 말을 통해 "어른이라는 울타리 속에 갇혀 지내며 잊고 있었던 마음속 동심을 이번 여행으로 다시 느끼게 됐다"며 "이 책을 통해 자신만의 동심을 찾는 시간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동방신기가 동화 작가로 데뷔한다는소식에 일각에선 유노윤호의 방역 수칙 위반 사례를 언급하면서 "유흥업소에 출입한 유노윤호가 아이들을 위한 동화책을 출간하는 게 적절하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앞서 수도권 내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 중이던 지난 2월 말 유노윤호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무허가 유흥주점에서 자정께까지 자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식당·카페·노래방 등의 영업 제한 시간은 오후 10시까지였다. 서울경찰청은 유노윤호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유노윤호는 "그동안 저를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께 큰 실망을 드리게 됐다"며 "친구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면서 시간을 보내다 영업 제한 시간을 지키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차라리 앨범을 내지, 동화책은 너무 뻔뻔한데" "다른 장르도 아니고 동화 작가라뇨" "유흥업소 방문한 거 발각된 지 얼마나 지났다고 동화책을?" "코미디가 따로 없다" 등 비판 의견이 이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