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사진] SES 유진, 영화배우 데뷔

중앙일보

입력

그룹 SES 출신 유진(25)이 ‘못말리는 결혼(가제)’으로 영화에 데뷔한다.

복부인 스타일 아줌마(김수미)와 가부장적 풍수지리가(임채무)가 아들(하석진)과 딸(유진)의 결혼을 반대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갈등을 그리는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이다.

판이한 두 집안의 가장인 김수미와 임채무가 애지중지 키운 하석진과 유진을 지키려는 코믹물이다. 영화 ‘선생 김봉두’와 ‘여선생 Vs 여제자’의 조감독을 거친 김성욱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윤다훈과 안연홍이 카메오로 출연, 양념을 친다.

엠넷미디어와 컬처캡미디어가 공동제작하는 ‘못말리는 결혼’은 이달 중순 크랭크인 한다.(서울=뉴시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