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선특보, 여장 남자에 성매수 시도…경찰 조사 받는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0 19:03

업데이트 2021.08.20 21:29

카광 유튜브. 인터넷 캡처

카광 유튜브. 인터넷 캡처

여장을 하고 접근한 남성 유튜버를 여고생으로 여기고 성매수를 시도한 60대 남성이 경찰 조사를 받는다. A씨는 지난 19대 대선 때 문재인 캠프의 대선 특보를 지냈다는 이력이 알려져 논란이 증폭됐다.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20일 “해당 남성에 대한 다수의 신고를 접수받고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성매매가 이뤄지는 익명 채팅 앱을 통해 유튜브 채널 ‘카광’ 운영자 이모씨와 연결됐다. 이모씨는 '여고생을 재워준다고 하기에 찾아가 보았다'라는 주제로 영상을 만들기 위해 여장을 하고 A씨와 만났다.

만남 전에 A씨는 채팅을 통해 자신을 29세 헬퍼라고 속였다. 헬퍼는 가출 청소년에게 숙식을 제공하는 사람을 뜻하는 은어다. 숙식을 제공하고 성적 착취를 하는 경우도 많다.

영상에서 A씨는 이모씨를 차량을 이용해 집으로 데려가면서 “초등학생은 20만~30만원만 주면 좋아하지” “중학생도 마찬가지고, 고등학생은 싸다”며 자신이 미성년자와 수차례 성매매를 했다고 과시적으로 말했다. 또 “남자 둘 놓고 너 혼자 해봤냐” “제일 나이 많은 사람과는 몇 살짜리랑 해봤냐” 등 성희롱 발언을 쏟아냈다.

카광 유튜브. A씨 집에 놓여있던 대선특보 임명장. 인터넷 캡처

카광 유튜브. A씨 집에 놓여있던 대선특보 임명장. 인터넷 캡처

A씨는 집에 도착한 뒤 “살 빠지는 약을 주겠다”며 음료를 강권했다. 이를 거부하자 "네가 사람이냐"고 화를 내기도 했다. 영상 중 일부 장면에서는 A씨가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조직특보를 맡은 이력이 노출됐다.

해당 영상은 일주일 만에 조회 수 100만을 넘었다. A씨에 대한 다수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돼 실제 수사로 이어지게 됐다. 경찰은 또 “남성이 과거 다른 미성년자와 실제 성매매를 했는지 조사해달라”는 신고도 접수해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