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측 "테러에 가까운 인격 살인적 언행…사법조치 취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8.20 18:30

업데이트 2021.08.20 18:52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8월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 참석, 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8월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 참석, 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측이 “추 후보에 대한 테러와 인격 살인적 언행이 도를 넘었다”며 “사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전 장관 측은 20일 오후 ‘추미애TV’를 통해 공식입장을 내고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 계정에서 특정 후보 지지를 내세우는 분들의 추 후보에 대한 테러에 가까운 인격 살인적 언행이 도를 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 측은 “현재 자료를 수집하고 있고, 관계자들에 대해서는 분명한 사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며 “특정 후보 캠프와 아무런 상관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추 전 장관 측은 ‘특정 후보’가 누구를 지칭하는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이날 추 전 장관 측은 공식입장과 함께 김종민 민주당 의원에 대한 반박 입장을 발표했다. 추 전 장관과 김 의원은 이날 각각 페이스북과 유튜브 방송을 통해 ‘검찰개혁에 대한 진정성’과 관련해 설전을 벌였다. 이를 볼 때 ‘특정 후보’란 이낙연 전 대표를 일컫는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8일 유튜브 ‘이낙연TV’에서 진행된 이 전 대표와의 ‘검찰개혁 끝장토론’에서 “경선을 하면 후보끼리 견제하고 공격도 하게 되지만 ‘지난번 지도부는 무엇을 했나’란 말이 나올 때마다 속이 불편하다”고 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서 “촛불 사명인 검찰개혁에 한순간도, 한치도 흔들린 적 없었던 법무부 장관을 외롭지 않게 지킨 건 촛불 시민”이라며 “당시 김 최고위원이 이낙연 대표 명을 받아 장관이 흔들리지 않게 지켰다는 건 심각한 기억의 왜곡”이라고 일갈했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김종민 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김 의원은 페이스북으로 재반박에 나섰다. 김 의원은 “추 후보는 검찰 개혁을 위해 열심히 싸웠는데 당에서 뒷받침을 안 해줬다는 주장인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총선 승리 이후 공수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의 명분이 우세하던 상황이었다. 그러나 하반기 국정감사를 계기로 민주당과 검찰개혁에 대한 지지가 내리막길을 걸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당시 당내에서는 여러 의원이 검찰개혁 본질과 관계없이 추 후보의 발언이 문제가 돼 여론이 악화했다고 비판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았다. 그렇지만 당 지도부는 끝까지 추 장관에게 상처가 가지 않도록 노력했다”며 “추미애는 열심히 싸웠는데 당이 제대로 뒷받침 안 했다'고 당을 공격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추 전 장관 측은 유튜브 ‘추미애TV’를 통해 다시 반박했다. 추 전 장관 측은 “김 의원은 추 후보의 글에 사실과 다른 얘기들이 있다면서 두 가지 말씀을 하셨는데 모두 다 잘못된 사실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면서 장문의 반박 글을 올렸다.

추 전 장관 측은 “먼저 김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징계 실패 이후 당내에서 개별 의원들이 추 전 장관 사퇴 얘기가 나왔다’고 했는데, 그 의원들이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추 후보는 법원의 윤 전 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취소 가처분 신청 인용 이전인 2020년 12월 17일 이미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의결서를 대통령께 재가받으면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후임자의 인선을 기다리던 중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의원은 또 추 후보가 ‘수사기소 분리 법안을 2월 국회에서 처리했어야 했다’고 주장한 것처럼 말했는데, 추 후보는 그런 주장을 한 적이 없다”며 “추 후보가 반복해서 지적한 것은 이 후보가 당 대표 시절 ‘2월 발의’를 약속해 놓고도 지키지 않은 것에 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 측은 “김 의원이 ‘당을 공격하지 말라’고 하신 건 참 유감이다. 당시 검찰개혁을 회피했던 이낙연 대표에 대한 정당한 비판을 ‘당에 대한 공격’으로 치환하는 것은 참 보잘것없는 변명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추 전 장관 측은 “검찰개혁 관련 추 후보의 입장은 일관된다. ‘수사기소 분리 법안 처리의 뜻과 의지가 있다면 공약으로 내걸 게 아니라 지금 바로 진행하라’는 것이다”라며 “이낙연 후보께서 진실로 수사기소 완전 분리의 뜻이 있으시다면 ‘캠프 내 끝장토론’과 같은 허무한 이벤트에 시간을 들일 것이 아니라, 캠프 소속 의원들이라도 이미 발의된 관련 법안의 처리를 위한 총의를 모으고 실행에 옮기는 것이 해야 할 일이다. 이벤트 정치로는 촛불 정신을 담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