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폰에 몰카 있어요" 민주당 의원실 비서, 여동생이 신고

중앙일보

입력 2021.08.20 15:26

업데이트 2021.08.20 17:46

서울 마포경찰서. 연합뉴스

서울 마포경찰서. 연합뉴스

현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실 소속 30대 남성 비서가 여성의 신체 일부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20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더불어민주당 A의원 비서인 30대 남성 B씨를 조만간 입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휴대전화를 이용해 여성들의 신체 일부를 수차례 불법 촬영한 혐의다.

신고자는 B씨 여동생이었다. B씨 여동생은 지난 19일 오후 10시 45분경 “오빠의 휴대전화에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내용이 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곧바로 출동했지만, B씨는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했다. 이에 여동생이 본인의 휴대전화로 오빠의 휴대전화를 촬영한 내용을 경찰에 확인시켜줬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B씨를 소환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의원실은 이날 오전 B씨를 사직 처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