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시장 너무 잘나가...24~26일 3일간 총 300억 규모 경매

중앙일보

입력 2021.08.20 12:07

김환기 , 〈1-Ⅶ-71 #207〉, oil on cotton, 170x91.5cm, 1971.[사진 서울옥션]

김환기 , 〈1-Ⅶ-71 #207〉, oil on cotton, 170x91.5cm, 1971.[사진 서울옥션]

미술품 경매 시장이 계속 달아오르고 있다. 올들어 매달 200~300억원 규모의 경매가 연이어 열리고 있다. 지난 1~6월 상반기에 국내 양대 미술품 경매사가 지난 한 해 매출 규모를 달성한 데 이어 8월에도 시장 열기가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

24일 서울옥션, 25일 케이옥션
26일 고미술 마이아트옥션도
김환기, 이우환, 박서보 대표작

미술시장 호황이 이어지면서 '블루칩' 작가 김환기와 이우환의 그림을 비롯해 조선시대 추사 김정희의 서간, 오원 장승업의 화조도 등 희귀 작품들도 쏟아져 나오고 있다.

다음 주 24~26일 3일간 열리는 서울옥션과 케이옥션 등 국내 양대 미술 경매사를 포함해 고미술로 특화한 마이아트옥션까지 총 300억 규모의 작품이 출품됐다.

서울옥션은 24일 오후 4시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경매를 열고, 케이옥션은 바로 이튿날인 25일 오후 4시 서울 본사에서 8월 경매를 연다. 서울옥션에 출품된 미술품은 총 169점으로 총액 약 173억원이며, 케이옥션엔 총 153점 약 97억 원어치의 작품이 출품됐다. 26일 마이아트 옥션엔 총 136점 약 27억 원어치 출품됐다.

김환기 붉은 점화 시작가 40억원  

서울옥션엔 한국 추상미술의 선두주자인 김환기(1913-1974)가 1971년에 제작한 붉은색 전면점화 '1-Ⅶ-71 #207'이 출품됐다. 김환기의 전면 점화가 대부분 김환기 특유의 푸른색으로 완성된 것에 비해 이번 작품은 붉은색이란 점에서 단연 눈길을 끈다.

이 붉은 점화는 가로 91.5㎝, 세로 170㎝로 두 개의 큰 반원이 회전하듯 리듬감 있게 화면을 구성하고 있다. 서울옥션에 따르면 김환기의 붉은색 전면 점화가 서울옥션 경매에 나온 것은 2019년 홍콩 세일 이후 2년여 만이다. 당시 1971년 작품이 72억원에 팔렸다. 이번 작품은 약 40억원에 경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케이옥션엔 김환기의 일본 유학 시절 작품 '무제'가 나왔다. 이 작품은 1999년 '김환기 25주기 추모전' 이후 대중들에게 처음으로 공개되는 것으로 국내 경매에 30년대 작품이 출품되는 것은 처음이다. 추정가는 2~3억원.

이우환 1984년 작 'East Winds(동풍)' 

 이우환의 1984년 작 '동풍'.시작가 20억원. [사진 서울옥션]

이우환의 1984년 작 '동풍'.시작가 20억원. [사진 서울옥션]

서울옥션에 출품된 이우환의 1984년 작 'East Winds'도 눈에 띈다. 경매 시작가는 약 20억원이다. 'Dialogue'(2007)는 추정가 5억 2천만~8억원에 출품됐다. 이외에도 2005년에 제작된 테라코타 작품인 '무제'를 비롯해 도자기에 그림을 그린 작품까지 이우환의 다양한 작품들이 이번 경매에서 새 주인을 찾는다.

서울옥션엔 추사 김정희(1786-1856)의 유배 시절 서간들을 모은 출품작 『완당간서첩』이 나왔다. 제주도 유배 시절의 편지가 11통, 해배(解配)되어 제주도를 떠나는 무렵에 쓴 편지 1통, 그리고 함경도 북청 유배 시절의 편지가 3통이 실린 이 책의 추정가는 1억 8천만~3억원이다.

김환기의 1930대 작품 

김환기의 1936년 작 '무제'. [사진 케이옥션]

김환기의 1936년 작 '무제'. [사진 케이옥션]

이번 케이옥션엔 1936년 작 '무제'를 포함해 김환기의 작품만 총 5점이 출품됐다. 1966년 뉴욕시대 작품 '8-VIII-66'은 추정가 3억2000만~4억5000만 원, 또 다른 1960년대 작품 '무제'는 가 2억5000만에서 4억 원에 나왔다.

케이옥션에 나온 이우환 작품만 9점, 김창열 작품은 8점이다. 이 밖에도 박서보, 김종학, 정상화, 윤형근, 하종현 등 블루칩 거장들의 작품이 골고루 선보인다. 이건용(4점), 이배(4점), 이강소(2점), 김태호(3점) 등 한국 화단의 대표 추상 작가들의 작품도 나왔다.

조선시대 문집 '수서가장첩' 5~10억원 

18세기 조선시대 만들어진 문집 '수서가장첩'. 겸재 정선의 그림이 들어가 있다. [사진 마이아트옥션]

18세기 조선시대 만들어진 문집 '수서가장첩'. 겸재 정선의 그림이 들어가 있다. [사진 마이아트옥션]

[사진 마이아트옥션]

[사진 마이아트옥션]

마이아트옥션엔 18세기 조선시대 문집 ‘수서가장첩(水西家藏帖)’은 추정가 5억~10억 원에 경매에 나왔다. 이것은 영·정조 시기의 사대부 이창좌(1725~1753) 사후에 제작된 것으로 겸재 정선의 그림 2점이 더해져 있다. 이 외에 일본인 소장자로부터 환수해 온 김홍도의 ‘노송도’(4억~7억원), 겸재 정선의 ‘정양사’(2억~5억원) 등도 출품된다.

미술품, 부동산보다 유리한 세금 

미술시장이 이토록 달아오르고 있는 이유는 부동산보다 유리한 세금 때문이다. 최근 각종 규제로 부동산 거래가 부담스러워진 데 반해 미술시장이 상대적으로 세금이 유리해 새로운 투자처로 주목받고 있는 것. 미술품은 부동산처럼 취득세와 보유세 부담이 없고 양도세 부담이 매우 적다.

관련기사

새로 개정된 소득세법이 올해부터 적용되고 있는 것도 한몫한다. 미술품을 반복적으로 거래해 소득을 올렸더라도 이전 세율(최고 49.5%)의 절반도 안 되는 세율(22%)을 적용받는다. 갤러리 관계자들은 “부동산보다 세금 부담이 없어 그림 거래가 더욱 활발해졌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은주 기자의 다른 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