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병수 "경준위원장 사퇴, 선관위원장도 맡지 않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0 11:23

업데이트 2021.08.20 12:04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와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와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 연합뉴스

서병수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장은 20일 “경선준비위원장직을 내려놓음과 동시에 거론되는 선거관리위원장도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공정성과 객관성에 대해서 의심을 받는 것에 대해 경준위원장으로서 상당히 자괴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당내 갈등이 경준위원장 사퇴와 선관위원장을 맡지 않겠다는 제 결정으로 정리되길 진심으로 기대한다”며 “갈등이 말끔히 정리되고 선거관리가 잘돼서 훌륭한 대통령 후보가 뽑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 위원장은 “사퇴 결심은 사실 17일 최고위회의에서 말하려고 했는데 경준위 일이 마무리되지 않아 오늘까지 기다렸다”며 “사퇴한다고 하니 경준위원들은 환영하더라. 선의로 모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집행했는데 억측, 오해로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이준석 대표에 대해 “우리 당의 상징이고 우리가 뽑은 당 대표”라면서도 “잘못한 거 많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SNS와 너무 잦은 인터뷰, 후보 캠프라든가 우리 당 의원들의 SNS에 민감히 반응하는 자세는 반드시 고쳐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의 장점이 있다”고 옹호했다.

서 위원장은 “우리가 중도외연을 넓혀가고 젊은층의 지지를 지속적으로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당대표와 대통령 후보가 협력해서 나가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예비후보 캠프와 당내 의원들에게는 “전당대회 전 지지도가 굉장히 낮았고 우리가 후보를 만들 수 있을지 걱정하던 그때의 상황을 잊지 말자, 초심을 잃지 말자”며 “당 대표가 모자란 점이 있다고 하더라도 서로 대화를 통해서 바로잡아나가고 협력하면서 나갈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했다.

최근 당내에서는 서 위원장이 당헌·당규에 규정되지 않은 토론회를 추진하는 등 중립성 논란을 불러일으켰다며 갈등 양상이 표출됐다. 특히 이준석 대표가 서 의원을 선관위원장으로 임명하려고 하자 더 큰 반발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