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노조 쟁의권 확보…첫 파업 가능성에 물류대란 긴장

중앙일보

입력 2021.08.20 10:10

업데이트 2021.08.20 10:14

미국 LA항에서 화물 처리중인 HMM의 컨테이너선. [연합뉴스]

미국 LA항에서 화물 처리중인 HMM의 컨테이너선. [연합뉴스]

HMM 육상노조가 합법적으로 파업 등 쟁의행위를 할 수 있는 권한을 확보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중앙노동위원회는 전날 3차 조정회의에서 임금·단체협상에 대한 노사 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다.

이번 결정으로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 노조는 조만간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거쳐 파업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사용자 측은 노조에 임금 8% 인상과 격려금 300%, 연말 결산 이후 장려금 200% 지급을 골자로 하는 안을 제시했으나,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95%가 반대해 부결됐다. 노조는 임금 25% 인상과 성과급 1200%를 요구 중이다.

육상노조와 따로 협상하는 해상노조 또한 지난 18일 중노위 1차 조정 회의에서 입장차만 확인했다. 해상노조는 20일 2차 회의 이후 새 인상안을 투표에 부칠 예정이다. 육상노조와 마찬가지로 타결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업계는 양 노조가 함께 공동투쟁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HMM 육상 직원은 2012년 이후 8년간 임금이 오르지 않았다. 해상직원 임금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2016년 한 해를 제외하고 6년간 동결됐다.

HMM 노조가 파업에 나서게 되면 1976년 창사 이래 첫 파업이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이후 수출 기업들이 선복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어서 국내 유일한 대형 컨테이너 선사인 HMM이 파업에 나설 경우 수출 기업의 물류 대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