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호날두 빠진 UEFA 올해의 선수, 후보 모두 미드필더

중앙일보

입력 2021.08.20 07:32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년 연속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에서 나란히 빠졌다.

UEFA 올해의 남자 선수 후보. 왼쪽부터 케빈 더브라위너, 은골로 캉테, 조르지뉴. [사진 UEFA]

UEFA 올해의 남자 선수 후보. 왼쪽부터 케빈 더브라위너, 은골로 캉테, 조르지뉴. [사진 UEFA]

2020~21시즌 UEFA 올해의 남자 선수 최종 후보 명단에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조르지뉴, 은골로 캉테(이상 첼시) 등 3명이 올랐다. 최종후보 3명이 모두 미드필더로 구성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메시와 호날두는 2010~11시즌부터 'UEFA 올해의 클럽 선수' 대신 현재의 이름으로 시상을 시작한 이후 지난해 처음으로 최종 후보에서 제외됐고, 올해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더브라위너는 지난 시즌 맨시티 유니폼을 입고 40경기에 출전해 10골 18도움(정규리그 6골 12도움 포함)을 기록해 팀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조르지뉴는 첼시의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과 이탈리아 대표팀의 유로 2020 우승에 힘을 보태 후보에 올랐다. 캉테 역시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기여했다.

UEFA 올해의 선수는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이 한 시즌 동안 클럽이나 국가대표팀에서 낸 모든 성적을 바탕으로 선정한다. 2020~2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32명)·유로파리그(48명) 조별리그 참가팀 감독 80명, 유로 2020 참가팀 감독 24명, 유럽스포츠미디어 그룹이 UEFA 회원국에서 한 명씩 뽑은 55명 기자의 투표로 가려졌다. 1위 표에 5점, 2위 표에 3점, 3위 표에 1점을 줘 점수를 합해 후보를 압축했다.

올해의 감독 최종 후보 3명에는 맨시티의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EPL 우승), 이탈리아 대표팀의 로베르토 만치니 감독(유로 2020 우승),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이 뽑혔다. 또 올해의 여자 선수 최종 후보 3인은 헤니페르 에르모소, 리에케 마르텐스, 알렉시아 푸테야스 등이 선정됐는데 모두 바르셀로나에서 뛴다.

부문별 수상자는 한국시간으로 26일 오전 1시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리는 2021-2022 UEFA 챔피언스리그 조주첨 행사에서 발표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