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만루 기회에서 2타점 적시타

중앙일보

입력 2021.08.20 07:07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이 만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20일 볼티모어전에서 안타를 치고 달리는 최지만. [AP=연합뉴스]

20일 볼티모어전에서 안타를 치고 달리는 최지만. [AP=연합뉴스]

최지만은 20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 경기에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초반에는 좋지 않았다. 1회에는 1-0으로 앞선 무사 만루에서 상대 선발 호르헤 로페스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병살타를 쳤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선 내야 뜬공으로 아웃됐다.

그러나 5-0으로 앞선 4회 2사 만루 기회는 잡았다. 바깥쪽 공을 밀어쳐 2타점 중전 적시타를 터뜨렸다. 7회 마지막 타석에선 삼진으로 물러났다. 최근 3경기 연속 안타를 친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46을 유지했다.

점수 차를 크게 벌린 탬파베이는 7-2로 이겼다. 탬파베이는 4연승을 질주했고, 볼티모어는 15연패에 빠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