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한국은 아프간과 근본적 차이…침략 당하면 미국이 대응”

중앙일보

입력 2021.08.20 00:21

아프간에서 철수하는 미군. [AP 연합뉴스]

아프간에서 철수하는 미군.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국과 대만, 유럽의 동맹은 주둔 미군을 철수한 아프가니스탄과 근본적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국가가 침략이나 적대적 행위에 노출될 경우 미국이 상호방위 조약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19일(현지시간) 미 ABC방송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이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프간의 미군 철수 결정, 이후 철군 과정에서 빚어진 탈레반의 아프간 점령과 민간인 대피 과정의 혼란으로 인해 미국이 국익과 맞지 않을 경우 자국 군대를 철수할 수 있다는 우려를 동맹에 심어줬다는 비판에 노출돼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아프간과) 대만, 한국,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이에는 근본적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들 정부는 “솔직히 악당들(bad guys)이 그들에게 나쁜 짓을 하지 못하도록 노력하는” 나라라고 평가했다.

최근 아프간 사태 이후 미국이 필요에 따라 동맹을 버릴 수 있다는 항간의 우려를 불식하려는 발언이자 아프간과 달리 이들 국가에서는 미군을 철수할 생각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여겨진다. 다만 이들 국가 중 대만에는 미군이 없다.

또 한국, 대만, 나토 회원국은 내전 상태에 있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정부군이 무기를 버리고 투항하거나 대통령이 항복을 선언하고 해외로 도피해 버린 아프간과 상황 자체가 다르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기도 하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지난 17일 언론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반복적으로 말해온 것처럼 한국이나 유럽으로부터 우리 군대를 감축할 의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집단방위를 뜻하는 ‘5조’(Article Five)를 언급하면서 이들 국가에 대한 미국의 방어 약속을 재확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