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과 통화한 황교익, 돌연 "거취 고민" 자진사퇴 시사

중앙일보

입력 2021.08.19 18:19

업데이트 2021.08.19 18:54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일간스포츠]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일간스포츠]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된 뒤 자격 미달 논란으로 여권의 내홍을 일으킨 황교익씨가 19일 언론에 "거취를 진지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당의 재집권을 위해 스스로 물러나는 방안도 고민하고 있음을 시사한 말이다.

"이해찬 대표 전화 줘서 울컥…동지애"
"내일 아침까지 거취 정리해 알리겠다"

황씨는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다음 주까지 (거취를) 진지하게 고민할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 경선 과정에서도 제가 관광공사 사장되는 걸 이렇게 심각하게 공격하는데, 이 지사가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면 제가 관광공사 사장으로 앉아있는 걸 야당에서 가만히 두겠느냐"라고 했다.

그는 "지금은 야당에서 내부싸움이 좋다고 관전만 하고 있지만, 내부 경선 끝나면 상황이 달라진다"라며 "그러면 (나도) 제대로 경기관광공사 사장 일을 제대로 하지 못할 테니 거기에 대해 고민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와 통화를 했다고 황씨는 밝혔다. 이해찬 전 대표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캠프 측과 날 선 공방을 벌인 일과 관련해 위로의 말을 건넸다면서다. 황씨는 "(이해찬 전 대표가) 위로의 취지로 얘기했다"라며 "(내가) 문재인 정부를 계속 지지하고, 또 얼굴이 알려져 있으니까 선거운동에 많이 동원됐다. (이번 일로) 민주당에 대한 섭섭함이 생겼을까봐 민주당 원로로서 이해찬 전 대표가 오늘 오후 전화를 하셨다. 고마웠다"라고 답했다. 다만 이해찬 전 대표는 황씨의 거취에 대해 조언을 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황씨 때문에 부담을 느낄 것이란 여권 내부의 시각에 대해 황씨는 "이재명만이 아니라 민주당 전체에 대한 부담"이라고 했다.

황교익씨가 20일 오전까지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황교익씨가 20일 오전까지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황씨의 자격 미달 논란은 이낙연 전 대표 캠프와의 거친 공방으로도 이어졌다. 전날 황씨는 이낙연 전 대표를 겨냥해 '친일 프레임', '이낙연의 정치 생명 끊겠다' 등 수 차례 비난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이 갈등도 봉합되는 분위기다. 황씨가 거취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하기 앞서 이낙연 전 대표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희 캠프 책임있는 분이 친일 문제를 거론한 것은 지나쳤다고 본다"며 사과했다. 황씨도 곧바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이낙연 전 대표에게 '짐승' '정치 생명' '연미복' 등을 운운한 것은 지나쳤다고 생각한다"라고 사과했다.

황씨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이해찬 전 대표와 통화한 사실을 밝히며 "이낙연 측에 끝없이 사과를 요구했는데, 뜻하지 않게 이해찬 전 대표의 위로를 받았다. 동지애가 이런 것이구나 하고 처음에는 울컥했고 시간이 지나면서 내가 왜 이러고 있는지 고민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로 확인되어야 한다. 함께하는 길을 찾겠다. 이해찬 대표님, 고맙다"라고 적었다.

그는 자신의 거취에 대해 내일(20일) 오전 중으로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