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창 논란' 뮤지컬 제작사 "단독으로 가창레슨까지 시켰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9 17:24

배우 김호창. [일간스포츠]

배우 김호창. [일간스포츠]

배우 김호창이 뮤지컬 '인서트 코인'에서 가창력 논란 등으로 하차하며 "리허설도 원활하게 못 했다"고 밝힌 데 대해, 제작사 측은 "공연 준비과정에서 충분한 연습 기간을 제공했고, 김호창만 단독으로 참여하는 추가 가창 연습 및 레슨과정도 제공했다"고 반박했다.

19일 뮤지컬 제작사 엔에이피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김호창의 SNS 주장에 대응을 자제해왔지만, 사실과 다른 내용이 퍼져 이를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호창이 '첫 공연은 솔직히 리허설도 원활하게 못 하고 올라갔고 프리뷰(시사회)였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오히려) 일정이 지연돼 당초 계획보다연습 기간이 더 길게 확보됐다"며 "음향 확인 등 리허설 역시 대학로 타 공연의 통상적인 리허설 과정을 정상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또 '어차피 나는 계약도 안 하고 여태까지 공연했다'는 주장에 대해 "공연 출연계약을 체결했고, 계약금도 지급했다"며 "계약 당시와 공연일정·장소가 변경되는 것도 김호창의 사전동의를 거쳤다. 이에 김호창이 동의해 연습에 참여하고 공연 출연도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회사 측은 또 김호창이 '첫 공연 때 각종 비평을 올린 글 때문에 내게 (실력이) 부족하다고 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관객 평가 및 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을 참고할 수는 있으나, 이를 근거로 배우에게 부족함을 지적한 것은 아니다"라며 "최종적으로는 연출자의 결정으로 김호창에게 공연 스케줄을 조정하고 연습 기간을 조금 더 가질 것을 제안한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리허설 직후 김호창만을 위한 별도의 장면 연출을 급히 준비해 가창 부담을 덜어주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며 "그럼에도 김호창이 추가 연습 진행 후 출연 제안을 거절하면서 하차 의사를 밝혔다. 김호창이 해당 공연 제작사는 물론 관객에게도 책임을 돌리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모습을 보여 매우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호창은 앞서 이 뮤지컬 하차 의사를 밝히며 네티즌의 공연 후기에 대해 SNS에 "내가 첫 공연 잘못한 거 안다. 반값으로 다들 오시지 않느냐"고 불만을 토로해 논란을 빚었다. 2009년 SBS 1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그는 드라마 '불새 2020' '푸른거탑' '미남이시네요' '내 여자친구는 구미호' 등에 출연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