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618명…8일째 2000명 아래

2021-10-16 09:32:48

코스피 상장사 상반기 매출 1000조 돌파…순익 3.5배 증가

중앙일보

입력 2021.08.19 16:05

올해 상반기 코스피 상장사의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매출액은 처음으로 1000조원대에 진입했다. 순이익은 1년 전의 3.5배로 급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지 1년 만에 '실적 대반전'을 일궈냈다는 평가다.

LG화학 본사가 입주해있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뉴스1

LG화학 본사가 입주해있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뉴스1

상반기 매출 1000조원 돌파

19일 한국거래소가 코스피 상장법인 587곳의 연결재무제표 실적을 분석한 결과,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1080조5835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5% 늘었다. 영업이익(91조원)과 순이익(85조원)은 같은 기간 각각 118.9%, 245.5% 급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2010년 연결재무제표 도입 이후 상반기 기준 최대치다.

몸집만 불린 게 아니다. 수익성도 개선됐다. 상반기 매출액 대비 순이익률은 7.88%였다. 1만원어치를 팔아 788원을 남겼다는 뜻이다. 1년 전(2.68%)과 비교하면 5.2%포인트 높아졌다.

코스피 상장사 전체 매출의 11.9%를 차지하는 삼성전자를 빼고 봐도 실적 호조세는 뚜렷했다. 삼성전자를 뺀 올해 상반기 상장사의 상반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1년 전보다 각각 155.9%, 381.4% 증가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기저효과 덕도 있지만, 코로나19 충격이 컸던 화학·철강·자동차 업종의 실적이 크게 개선된 것이 호실적의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2021년 코스피 상장사 실적.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2021년 코스피 상장사 실적.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실제 실적 호조는 화학 업종에서 두드러졌다. 화학 업종(85개사)의 상반기 순이익은 약 12조원으로 1년 전(1196억원)보다 1만326% 폭증했다. 서비스업(1214.2%)과 의료정밀(556.8%), 철강금속(512.7%), 운수장비(265.4%) 등도 호조를 보였다.

기업별로는 네이버(6929%)와 LG화학(545%), 기아(506%), 포스코(446%) 등의 순이익 증가율이 높았다. 다만 기업 간 온도 차는 컸다. 업종별로 에너지 기업이 속한 전기·가스와 음식료품은 순이익이 각각 79.5%, 5.9% 줄었다.

손익계산 등이 일반 제조업과 달라 별도로 집계한 금융업에서는 증권업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개인 투자자의 자금이 증시에 유입되면서 위탁매매 수수료 수입이 늘어난 영향이다. 증권업의 상반기 순이익은 1년 전보다 140% 급증했다. 보험과 은행은 각각 60%, 47% 늘었다.

2021년 코스피 상장사 실적 영업이익,순이익 상위사.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2021년 코스피 상장사 실적 영업이익,순이익 상위사.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코스닥 상장사 실적도 좋아졌다. 코스닥 상장사 1011곳의 상반기 매출액(108조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7.6% 늘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4%, 순이익은 158% 급증했다. 매출액 대비 순이익률은 6.36%였다. 1년 전보다 3.46%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전문가는 하반기에도 상장사들이 양호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 상장사들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58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실적 증가세는 상반기보다 둔화할 조짐이다.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은 "최근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경기지표 악화 등 경기 회복 속도가 둔화하고 있다"며 "당장 3분기 실적도 눈높이에 못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