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투기 의혹 송병기 전 울산 부시장, 기소의견 검찰 송치

중앙일보

입력 2021.08.19 10:10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울산경찰청 수사관들이 지난 4월 21일 오후 울산시 남구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한 후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울산경찰청 수사관들이 지난 4월 21일 오후 울산시 남구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한 후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송병기(59)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검찰에 송치했다.

울산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내부 정보를 이용해 땅을 산 뒤 되팔아 수억원의 시세 차익을 챙긴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를 받는 송 전 부시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송 전 부시장은 울산시 교통건설국장이던 2014년 12월 울산 북구 신천동 땅 437㎡를 아내와 함께 매입한 뒤 경제부시장으로 재직하던 2019년 12월 되팔아 3억6000만원의 시세 차익을 거뒀다.

송 전 부시장이 땅을 매입하고 4개월 뒤 이 땅과 50m 떨어진 곳에 아파트 건설 사업계획이 승인됐고 땅값이 올랐다. 경찰은 송 전 부시장이 내부 정보를 통해 900여 가구 아파트 단지가 들어설 것이란 사실을 미리 알고 땅을 샀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이 땅 주변에 도로를 개설하기 위해 울산시가 북구에 특별조정교부금 20억원을 내려주는 과정에 송 전 부시장이 관여했다는 혐의(직권남용)에 대해서는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앞서 울산자유우파시민연대 등 보수 시민단체들은 지난 4월 송 전 부시장을 부패방지법과 직권남용, 뇌물죄 위반 혐의로 울산지검에 고발했다. 경찰은 이후 울산시청 4개 부서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벌여왔다.

송 전 부시장은 당시 논란이 일자 “지인 권유로 산 것이지 내부 정보로 투기한 게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