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로컬 프리즘

안이함·이기심이 빚은 ‘창원 코로나’

중앙일보

입력 2021.08.19 00:24

지면보기

종합 26면

위성욱 기자 중앙일보 부산총국장
위성욱 부산총국장

위성욱 부산총국장

지난 5일 경남 창원시는 도시 전체가 아수라장이 됐다. 아침부터 창원시청 인근 용지문화공원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소로 시민 수천 명이 검사를 받기 위해 몰리면서 주변 도로가 마비됐다. 뙤약볕 속에 수백 미터가 넘는 긴 대기 행렬에 검사를 받는 데만 3~4시간 이상 걸렸다. 도중에 쓰러지는 사람들도 속출했다.

이곳의 긴 줄을 피해 찾은 다른 선별검사소도 상황은 비슷했다. 당시 검사소를 찾은 김모(35)씨는 “출근도 못하고 이곳저곳 검사소만 찾아다니다 오후에 겨우 검사를 받았는데 이 더운 여름에 수많은 사람들을 이렇게 고생시킨 창원시 방역 당국과 해당 마트에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코로나 검사를 위해 줄 선 창원시민들. [연합뉴스]

지난 5일 코로나 검사를 위해 줄 선 창원시민들. [연합뉴스]

이번 혼란을 일으킨 건 하루에도 수천 명이 드나드는 창원시 대방동에 위치한 남창원농협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하나로마트)다. 남창원농협 마트에서는 지난 2일 마트 내 근무자 1명이 확진된 것을 시작으로 3일 6명, 4일 7명(종사자 가족 1명 포함) 등 당시 매장 안에서만 근무자 13명이 확진됐지만 4일 오후 6시가 돼서야 영업을 중단했다. 확진자 대부분이 인파가 붐비는 1층 매장 근무자들이어서 코로나 전파 가능성이 어느 곳보다 컸는데도 영업을 계속한 것이다. 그 결과 18일 오전까지 2만여 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69명이 확진됐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면서 창원시와 해당 마트를 비난하는 여론이 퍼졌다. 남창원농협 마트를 자주 이용한 이모(42·여)씨는 “마트 내 근무자 여럿이 확진됐는데도 선제적으로 영업을 중단하지 않고 며칠간 영업을 계속하도록 한 창원시와 마트가 도무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결국 마트 측의 영업 손해를 최소화하겠다고 숱한 시민들을 위험에 노출한 것과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남창원농협 백승조 조합장이 대시민 사과를 했지만 이런 비판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사과는 반성과 함께 책임과 보상이 뒤따라야 하는데 이와 관련한 부분이 빠져 진정성에 의심을 받으면서다. 창원시를 향한 비판도 계속되고 있다. 뒤늦게 남창원농협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나섰지만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휴업 권고(4일)를 늦게 해 시민들의 안전을 지켜내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첫 확진자가 나왔을 때 영업 중단 등 선제적 조치를 했다면 그 많은 시민과 방호복을 입은 공무원들이 한여름 뙤약볕에서 고통받는 일이 생겼을까. 이번 사태는 창원시의 안이한 대처와 고객의 안전보다 매출을 더 중시한 마트 측의 이기심이 빚어낸 합작품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도 이와 관련해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했는데 창원시와 남창원농협의 과실을 따질 때 더 엄중하게 이런 잣대를 적용해야 한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