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녹취록 푼 이준석에 “이성 잃었거나 실성한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8.19 00:20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채널A]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채널A]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와의 통화 녹취록을 올린 것에 대해 “이성을 잃었든지 실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글에서 “당 대표가 모든 통화를 녹음했다는 실토를 한 셈으로 윤석열과 통화도 이준석 쪽에서 풀었다는 결론이 딱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클로버노트’로 푼 문장을 보면 두 단락에서만 ‘지사’를 ‘이사’로 풀었다”며 “얼마나 많은 오류가 있겠는가. A.I. 말고 ‘사람’을 상대하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원 전 지사는 녹취록의 ‘저거’는 갈등이 아닌 윤석열을 뜻했다고 강력하게 반박했다”며 “다른 걸 떠나 (이 대표가) 윤석열이 잘 안되길 바라는 심정은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원 전 지사가 오늘 6시까지 전체 녹취파일을 올리라고 했는데”라며 “제가 이준석이라면 지금 당장 녹취록을 올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냥 딱하다’고 한 이 대표의 발언을 언급하며 “간만에 우리가 할 소리 올렸다. 정말 국민의힘 딱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원 전 지사와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원 전 지사가 “이 대표가 내게 ‘윤 전 총장은 금방 정리된다’고 말했다”고 주장하자 반박한 것이다.

클로버노트 서비스를 통해 텍스트로 변환된 녹취록을 보면, 원 전 지사는 “우리 캠프로 지금 싸우는 사람들, 나중에 다 알아야 될 사람들이잖아요”라고 우려한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너무 걱정하지 마십시오. 저쪽에서 입당 과정에서도 그렇게 해가지고세게 세게 얘기하는 것”이라며 “지금 저희하고 여의도 연구원 내부조사하고 안 하겠습니까. 저거 곧 정리된다”라고 말한다.

이 대화 내용에서 ‘저거’라는 이 대표의 언급을 두고 두 사람의 해석이 엇갈렸다. 원 전 지사는 ‘저거’가 윤 전 총장을 가리킨 표현이라고 주장한 반면, 이 대표는 당 내부에서 불거진 갈등을 의미한다고 반박했다.

공방은 18일에도 이어졌다. 원 전 지사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준석 대표가 ‘윤 전 총장은 곧 정리된다’고 분명히 말했다”며 “이 대표는 (통화) 녹취 파일 전체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결국 이준석 대표는 전화통화 녹음파일 원본을 공개하지 않았다. 매우 유감이다”라면서도 “이준석 대표가 자신의 잘못을 사실상 인정한 것으로 생각하며, 다시는 이런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는 계기로 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복잡한 심경 속에서 저를 정말 아끼시고 조언해주시는 많은 분들의 마음에 따라 하루 종일 언론에 일절 대응하지 않고 있었다”며 “그런데 집에 돌아와 보니 아마 그분들보다 저를 더 아끼고 걱정해주실 부모님이 속상해 하시는 모습을 보고 내용을 공개하게 되었다”고 녹취록을 공개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혹시나 헛된 기대 때문에 해당 대화의 앞 뒤의 내용은 궁금해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