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장인' 유승민, 딸 근황 공개 "정치하겠다면 찬성"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21:38

업데이트 2021.08.18 22:04

사진 유승민TV

사진 유승민TV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과거 화제가 됐던 딸 유담씨의 최근 사진을 공개했다.

유 전 의원은 17일 유튜브 채널 유승민TV에서 2분 분량의 '밸런스 게임' 영상을 공개했다. 밸런스 게임은 두 가지 선택지 중 한 개를 선택하는 게임이다.

유 전 의원은 영상에서 '야구 vs 축구' 질문에 '야구'를 선택했다. '월 400 백수 vs 월 600 직장인' 질문에는 '월 600 직장인', '재입대 5억 vs 그냥 살기' 질문에는 '그냥 살기', '나쁜 일 하고 칭찬받기 vs 좋은 일 하고 비난받기' 질문에는 '좋은 일 하고 비난받기'를 선택했다.

사진 유승민TV

사진 유승민TV

이어 '유담이 정치 하겠다고 한다면?'이라는 질문에는 "본인이 하겠다고 하면 찬성한다"고 말했다.

'딸(유담) vs 아들(유훈동)' 질문에는 "사람들은 내가 유담을 더 좋아하는 것처럼 이야기하는데 진짜 똑같이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 아들도 있다고 (말한다). 아무래도 아들이 회사를 다니다 보니 학생인 딸보다 아빠 선거운동 도와주는 게 자유롭지 못하다"며 "딸이 더 유명해져서 지난 대선 때 둘이 같이 서 있는데 내 아들인지 모르고 언론에서 아들보고 비키라고 그런 적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유담씨는 지난 2016년 4월 총선에서 아버지와 함께 유세에 나서 우월한 미모로 화제를 모았다. 유 전 의원은 유담씨 덕분에 '국민장인'이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