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도 벗어났다”는 송영길에…황교익 “이낙연이 먼저 넘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21:37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인 18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故) 김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인 18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故) 김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8일 당내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른바 '황교익 인사 논란'과 관련, "논란 과정을 통해 다 상식에 맞게 정리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인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김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이번 인사 논란과 관련, '황교익 씨가 특정 후보를 떨어트린다는 말도 했다'는 질문에 “황교익 씨의 발언은 금도를 벗어난 과한 발언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돼 도 의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황 후보자가 자진사퇴해야 하느냐는 물음에는 “그것까진…”이라면서 “잘 판단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3일 맛 칼럼니스트인 황 씨가 경기도 산하 기관인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뒤 민주당 경쟁 후보들과 야당에서는 이 지사의 중앙대 동문인 황씨가 과거에 이 지사의 '형수 욕설' 논란을 옹호한 이력 등을 들어 ‘보은 인사’라고 비판하며 내정 철회를 요구했다.

자진 사퇴 가능성에 선을 그은 황 씨는 송 대표의 발언 직후 SNS에 글을 올려 “제 발언이 금도에 벗어난 줄 저도 잘 압니다. 그런데 제가 괜히 그런 말을 했나요?”라고 따져 물었다.

황 씨는 “유력 정치인이 제 직업 생명을 끊겠다고 덤비니까 그렇게 반응할 수밖에 없다”며 “금도는 송 대표님 당의 정치인이 먼저 넘었다. (송 대표가 이 전 대표를) 제게 사과시키면 저도 사과할 용의가 있다”라고 썼다.

그는 앞서 이낙연 후보 캠프가 자신을 ‘친일’ 프레임으로 공격하고 있다면서 “오늘부터 청문회 바로 전까지 오로지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