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환 인생투' 롯데, 키움 꺾고 후반기 8G에서 6승 수확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21:11

업데이트 2021.08.18 21:44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롯데 자이언츠 경기. 1회 초 롯데 선발투수 최영환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롯데 자이언츠 경기. 1회 초 롯데 선발투수 최영환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가 후반기 상승세를 이어갔다.

롯데는 18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경기를 3-0으로 승리했다. 전날 1-0 승리에 이어 이틀 연속 '영봉승'을 거둬 일찌감치 위닝시리즈를 예약했다. 롯데는 후반기에 치른 8경기에서 무려 6승(2패)을 쓸어 담았다. 반면 키움은 타선 침묵 속에 연패에 빠졌다.

경기는 팽팽한 투수전이었다. 롯데 선발 최영환과 키움 선발 김동혁이 기대 이상으로 호투했다. 균형을 깬 건 롯데였다. 3회 말 선두타자 딕슨 마차도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김재유의 희생번트로 득점권 찬스를 잡았다. 이어 추재현의 2루타로 1-0 리드. 롯데는 4회 말 볼넷(나승엽)-안타(이호연)-볼넷(지시완)으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마차도의 2루수 병살타 때 3루 주자 나승엽이 득점했다.

롯데는 6회 말 쐐기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안치홍이 2루타로 단숨에 득점권 찬스. 1사 3루에서 지시완의 적시타로 3-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키움은 시종일관 공격이 답답했다. 5회까지 최영환에게 피안타 1개로 꽁꽁 묶였다. 0-2로 뒤진 6회 초 선두타자 김재현이 중전안타로 출루했지만 1사 1루에서 박동원의 병살타로 추격 흐름이 끊겼다. 옆구리 부상으로 1군 제외된 이정후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졌다.

롯데는 선발 최영환이 6이닝 2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무실점 쾌투로 시즌 첫 승을 따냈다. 7회부터 가동된 불펜은 구승민(1이닝 1피안타 무실점)-최준용(3분의 2이닝 1피안타 무실점)-김진욱(3분의 1이닝 1피안타 무실점)-김원중(1이닝 1탈삼진 무실점)이 3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타선에선 7번 1루수로 선발 출전한 이호연이 3타수 2안타 1볼넷으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키움은 김동혁이 6이닝 5피안타 3실점 쾌투했지만,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 투수가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