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거리두기 조정…감염 늘어난 식당ㆍ카페 추가 대책 나올까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20:33

정부가 다음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오는 20일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적용 중인 단계(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상당수 3단계)는 22일까지다. 수도권 4단계는 6주째 적용 중이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만큼 재연장이 불가피해 보인다. 여기에 추가적인 방역 강화 조치(+α)가 있어야 한다는 주문도 나오고 있어 당국이 고심하고 있다.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관계부처와 지자체, 전문가 회의 등을 거쳐 오는 20일 오전 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재연장 등의 방역대책을 발표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금요일(20일)을 목표 시점으로 두고 추이를 분석하면서 여러 의견을 취합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부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유지되고 있는 16일 부산 남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많은 시민들이 줄서서 검사 차례를기다라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유지되고 있는 16일 부산 남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많은 시민들이 줄서서 검사 차례를기다라고 있다. 송봉근 기자

수도권 재연장 가능성 커 

현재 수도권에서는 거리두기 체계상 가장 높은 4단계가 6주째, 비수도권에는 3단계(대전·부산·제주 4단계)가 4주째 적용되고 있지만 휴가철 이동 수요 등의 영향으로 최근 1주간(9~15일) 수도권 이동량은 전주 대비 4.1% 증가(전국 0.1%↓)했다. 광복절 연휴를 거치면서 1300명대까지 떨어졌던 확진자 수도 18일 다시 1800명대로 튀어올랐다. 휴가 이후 복귀한 이들 중심으로 추가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따라 방역 수위를 완화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란 게 전문가들 전망이다. 김동현 한림대 의대 예방의과 교수는 “방역을 완화해 확산을 억제하지 못하면, 의료 대응 역량이 감당해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며 “고삐를 완화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실제 중환자실·감염병전담병원·생활치료센터 등이 빠르게 차고 있다.

4단계 제주, 노래방도 집합금지 

단계를 연장하되, 19일 논의 결과에 따라 일부 추가 조처도 나올 수도 있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기존 4단계 외에 추가적인 거리두기 단게에 대한 대책이 필요할 수 있다”(12일 배경택 상황총괄반장)고 밝힌 바 있다. 중대본도 지난달 확산세를 제어하지 못한다면 위험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와 운영시간 제한 강화 등을 검토할 수 있다고 했었다. 최근 식당·카페 등에서의 감염이 빈발하는 만큼 관련한 대책을 추가할 가능성이 있다. 다중이용시설 관련 집단감염 중 식당·카페가 차지하는 비중은 20% 가까이 된다.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주점 등도 높은 편이다. 제주는 18일 거리두기 단계를 3→4단계로 올렸다. 그러면서 노래방을 집합금지 시켰다. ‘+알파’조처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식당·카페에서 포장·배달만 허용할 경우 경각심이 생기고 사람들이 최대한 머무르지 않는 장소를 찾게 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6일 오후 경기도 군포시 한 정육점에 '손님 급구'라는 문구가 붙어있다. 뉴시스

6일 오후 경기도 군포시 한 정육점에 '손님 급구'라는 문구가 붙어있다. 뉴시스

반면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뭔가를 더한다고 해서 효과가 높아지긴 어렵다”며 “4단계가 어느정도 효과가 있기 때문에 (감염력이 센 덜타 변이 영향에도) 환자가 이 정도로 억눌러지는 것이니 만큼 큰 틀에서의 변화라기보다 미세한 조정이 있을 거로 보인다”고 말했다.

추가 방역수칙은 자영업자 생업에 영향을 주는 조처인 만큼 정부도 고심하고 있다.

이외 대책과 관련 김동현 교수는 “휴가철도 끝났으니, 사회적 경각심을 올리는 차원에서의 방역당국 메시지가 필요하다”며 “재택근무에 대한 더 강한 권고가 필요하다. 델타 변이 전파 속도에 맞춰 대응 역량도 두 배로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위드 코로나 방향 안내될 수도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가 당국에 ‘합리적인 조정방안’을 주문한 것과 관련, 일부 수칙이 변경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가령, 앞서 당국이 종교시설 대면 활동을 수용인원의 10%, 최대 99명까지 허용하는 수칙을 발표하면서 결혼식(49명으로 제한)과의 형평성 문제가 불거졌는데 이런 부분을 손볼 수 있다는 얘기다.

정부는 이르면 20일 발표때 확진자 중심에서 중증화율·치명률 중심의 관리체계로 전환하는 일명 ‘위드 코로나’로의 목표점을 제시할 수도 있다. 가령 예방접종률에 따른 방역위험도를 평가해 일상회복에 어떻게 다가가겠단 방향제시다.

손 반장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유행 통제가 쉽지 않은 가운데 한편으로는 예방 접종이 착실히 전개되고 있다”며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단계 조정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