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대사 "양복도 못챙긴채 철수…가족과 통화도 못 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8:59

최태호 주 아프가니스탄 한국대사가 화상으로 18일 아프가니스탄을 벗어나던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현재 카타르 임시 공관에 머물고 있는 최태호 대사는 화상브리핑을 통해 현지에 남아있던 한국 교민들과 함께 17일 새벽 아프가니스탄을 벗어났다. [사진 외교부]

최태호 주 아프가니스탄 한국대사가 화상으로 18일 아프가니스탄을 벗어나던 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현재 카타르 임시 공관에 머물고 있는 최태호 대사는 화상브리핑을 통해 현지에 남아있던 한국 교민들과 함께 17일 새벽 아프가니스탄을 벗어났다. [사진 외교부]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까지 접수한 가운데, 마지막 교민과 함께 이곳을 빠져나온 최태호 주아프간대사는 "총소리가 들리고 우방국 헬기가 공항을 맴돌면서 영화에서 보는 전쟁과 비슷한 상황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현재 카타르의 임시공관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18일 최 대사는 기자들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전날 카불탈출 상황을 전했다. 그는 반소매 셔츠 차림으로 인터뷰에 응했는데 "헬기에 타려면 (소지할 수 있는) 가방이 30X30X20 크기의 작은 가방이라 필수 물품만 넣느라 양복을 못 챙겼다"고 말했다. 탈레반이 예상 밖의 속도로 카불로 진격한 탓에 철수가 그만큼 급박했다는는 말이다. 그는 "너무 바빠 아직 가족과 통화도 못 했다"고 했다.

최 대사는 지난 15일 오전 11시30분(현지시간) 쯤 대사관에서 처음 위기를 감지했다고 한다. 외교부 본부와 화상회의를 하던 중, 경비업체로부터 "탈레반 부대가 차로 20분거리까지 진입했다"는 보고를 받은 것. 잠시 뒤 우방국 대사관으로부터 "곧바로 모두 탈출하라"는 긴급공지가 전달됐다. 우방국 대사들도 '지금 정말 급한 상황이다. 빨리 가야 한다'고 재촉했다고 한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의 지시에 따라 최 대사는 철수를 시작했다. 철수 매뉴얼에 따라 대사관 내 주요 문서 등을 파기했고, 잠금장치를 한 뒤 우방국 대사관으로 이동했다. 미군헬기를 이용해 카불공항까지 이동했을 때는 이미 다른 나라 대사관 직원들이 밀려들고 있었다.

"마지막 교민도 철수…미안하다더라" 

하지만 최 대사에겐 한가지 숙제가 남아있었다. 아프간의 유일한 교민이 그간 수차례 권고에도 불구하고 현지에 남겠다고 한 것. 직원들을 보내 철수를 설득했지만, 이 교민은 현지 사업장 때문에 이곳에 남겠다고 했다. 최 대사는 무작정 기다릴 수 없기에, 직원 2명만 남긴 채 나머지를 철수시켰다.

저녁이 되자 상황은 안좋아졌고, 이 교민도 생각을 바꿔 철수를 결정했다. 최 대사는 "이 교민이 자신 때문에 대사관 직원들이 고생해 미안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16일 출발하는 군용기에 교민 자리를 확보했지만, 아프간 군중들이 군공항으로 몰려들며 군용이 운항도 중단됐다. 다음날 미군이 군 활주로에 들어온 군중을 몰아낸 다음에야 이륙할 수 있었다. 최 대사와 남은 대사관 직원들도 이 군용기를 타고 아프간을 빠져나왔다.

"배 타듯 軍수송기 바닥에 모여 앉아 탈출" 

최 대사는 "옛날 배를 타듯 수송기 바닥에 다 모여 앉았다"며 "탑승자 대부분은 (탑승) 우선권이 있는 미국인, 저 같은 제3국인, 아프간인도 일부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카타르대사관에서 주아프간대사관 업무를 이어갈 계획"이라며 "대사관은 현지 상황을 파악하고, 향후 탈레반의 정권 수립 동향이 어떻게 되는지 국제사회 대처를 파악하면서 국제사회 공동 대응에 참여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