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물한도 1억, 車 666대 물어줄판…천안 주차장 화재 참사[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8:30

업데이트 2021.08.18 22:04

지난 11일 충남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출장 세차를 나왔던 승합차가 폭발했다. A씨(30대 남성)가 승합차 앞자리에 앉아 있을 때 갑자기 트렁크 쪽에서 ‘펑’ 하는 소리와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 A씨가 긴급하게 119에 신고했지만, 불길이 순식간에 번지면서 지하주차장에 있던 수백여 대의 차량이 불에 타는 피해를 입었다.

지난 11일 한밤중 지하주차장 폭발 사고

사고 발생 일주일 만인 18일 오후 2시쯤 불이 난 아파트를 찾았다. 아파트 주변에 도착하자 화재로 인한 냄새가 진동했다. 입구에서 만난 주민은 “지금은 그나마 참을만 하다”고 말했다.

환풍기 수십대 동원 연기 빼내…입구부터 냄새 진동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가는 차량 출입구는 연기를 빼내느라 대형 환풍기 수십 여대가 굉음을 내며 작동 중이었다. 아파트 지상 1층 출입구를 통해 계단을 타고 내려가자 매캐한 냄새가 코를 찔러 숨쉬기가 어려울 정도였다.

 지난 11일 오후 11시쯤 발생한 화재로 차량 수백여 대가 불에 타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충남 천안시 불당동 아파트 지하주차장 모습. 신진호 기자

지난 11일 오후 11시쯤 발생한 화재로 차량 수백여 대가 불에 타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충남 천안시 불당동 아파트 지하주차장 모습. 신진호 기자

화재 현장은 말 그대로 폭격을 맞은 것처럼 아수라장이었다. 불에 탄 차량은 차마 치우지도 못해 그대로 주차돼 있었다. 그나마 이동이 가능한 차량은 지상으로 견인한 상태였다. 바닥은 물론 천장과 벽까지 모두 검게 그을린 상태였다.

폭격 맞은 듯 아수라장, 바닥과 천정 연기로 그을려 

현장에 투입된 인력들은 방호복을 입고 잿더미를 치웠다. 하지만 물량이 워낙 많아 잔해를 다 치우는 데는 더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한다. 천장에 매달렸던 전등과 파이프도 녹아내려 덩그러니 매달려 있었다, 당시 불길이 얼마나 강했는지를 보여주는 흔적이다.

이날 오전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는 충남경찰청과 충남소방본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합동 감식이 이뤄졌다. 최초 화재가 발생한 지점을 중심으로 불길이 번진 방향과 정확한 피해 규모 등을 확인하는 과정이었다.

지난 11일 오후 11시쯤 발생한 화재로 차량 수백여 대가 불에 타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충남 천안시 불당동 아파트 지하주차장 모습. 신진호 기자

지난 11일 오후 11시쯤 발생한 화재로 차량 수백여 대가 불에 타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충남 천안시 불당동 아파트 지하주차장 모습. 신진호 기자

경찰은 화재로 차량 666대가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가운데 470대가 자동차 보험회사에 피해신고를 접수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소한 차량은 16대, 반 정도가 불탄 차량은 28대로 집계됐다. 폐차가 불가피한 차량이다. 보험회사에 피해를 접수한 차량 중 고가인 메르세데스벤츠만 100여 대로 확인됐다. 벤츠를 포함해 수입 차량은 199대로 추정되고 있다.

피해 차량 중 수입차량 199대, 벤츠만 100여 대 

화재의 원인으로 지목된 승합차가 가입한 자동차보험의 대물한도는 1억원으로 피해를 입은 모든 차량을 보상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오후 11시쯤 발생한 화재로 차량 수백여 대가 불에 타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충남 천안시 불당동 아파트 지하주차장 모습. 신진호 기자

지난 11일 오후 11시쯤 발생한 화재로 차량 수백여 대가 불에 타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충남 천안시 불당동 아파트 지하주차장 모습. 신진호 기자

지하주차장 화재로 A씨가 화상(3도)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아파트 주민 14명도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 중이다. 화재 당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 영상에는 승합차 트렁크 쪽에서 갑자기 불이 나자 운전석에 타고 있던 A씨가 내려 어디론가 전화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경찰은 A씨의 상태가 호전되는 대로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소방당국 "승합차 폭발 뒤 확산한 것으로 추정"

이번 화재로 아파트 지하주차장 배관과 전기설비 등 시설물 피해도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하주차장이 폐쇄되면서 주민들은 인근 초등학교와 체육공원, 공용주차장 등에 차를 주차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확산 경위,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지난 11일 오후 11시쯤 발생한 화재로 차량 수백여 대가 불에 타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충남 천안시 불당동 아파트 지하주차장의 당시 모습. [jtbc 영상 캡처]

지난 11일 오후 11시쯤 발생한 화재로 차량 수백여 대가 불에 타는 등의 피해가 발생한 충남 천안시 불당동 아파트 지하주차장의 당시 모습. [jtbc 영상 캡처]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으며 승합차에서 폭발이 일어난 뒤 지하주차장 전체로 불이 확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식 결과와 현장 조사 등을 거쳐 A씨에 대한 신병 처리 등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