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까지 녹취 전체공개'…이준석 "응할 생각 전혀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8:18

업데이트 2021.08.18 21:15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녹취파일' 공방과 관련해 '전체 녹취내용을 오후 6시까지 공개하라'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요구를 물리쳤다.

이 대표는 18일 오후 '녹음 파일을 공개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 상황에선 응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홍범도 장군 유해 안장식에서 행사 전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8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홍범도 장군 유해 안장식에서 행사 전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번 공방은 이 대표와 원 전 지사의 통화에서 비롯됐다. 원 전 지사는 최근 이 대표가 자신과 통화하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금방 정리될 것'이라고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전날 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원 전 지사와의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이 대표가 공개한 내용에는 '네, 저쪽 입당 과정에서도 그렇게 해가지고 이제 세게, 세게 얘기하는 거지 저거 지금 저희하고 여의도 연구원 내부 조사하고 안 하겠습니까. 저거 곧 정리됩니다'라는 발언이 포함돼 있다. 윤 전 총장이 정치적으로 정리된다는 의미가 아니라 '윤 총장과의 갈등이 정리된다'는 맥락이었다는 게 이 대표의 주장이다.

지난 1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한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통화 녹취록.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지난 1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한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통화 녹취록.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금방 정리된다’ 발언에 맞대응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후 6시까지 자신과 통화한 녹음 파일 전체를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금방 정리된다’ 발언에 맞대응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후 6시까지 자신과 통화한 녹음 파일 전체를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그러나 원 전 지사는 이 대표의 녹취파일 일부 공개 뒤에도 다툼을 멈추지 않았다. 이날 오전 원 전 지사는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제 기억과 양심을 걸고 분명히 다시 말씀드린다. '곧 정리된다'는 이준석 대표의 발언 대상은 윤석열 후보"라고 재차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 측에 "저와 한 통화 녹음파일 전체를 오후 6시까지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당내에서도 원 전 지사의 거듭된 요구에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후 "원 전 지사의 해당 행위를 징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의 이같은 지적에 대해 이 대표도 "하 의원이 그런 말씀을 했다면 '참 분란이 크긴 크구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원 전 지사의 행태를 에둘러 지적한 말로 보인다.

이 대표는 전날 녹취파일을 공개한 배경에 대해 "오늘(17일) 복잡한 심경 속에서 저를 정말 아끼시고 조언해주시는 많은 분의 마음에 따라 하루종일 언론에 일절 대응하지 않고 있었다"며 "그런데 집에 돌아와 보니 아마 그분들보다 저를 더 아끼고 걱정해주실 부모님이 속상해하시는 모습을 보고 내용을 공개하게 됐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