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국민의힘 갈등, 주인공 되려는 이준석 성향 때문”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8:1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국민의힘 경선 버스가 제대로 노선을 가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이준석 대표 본인이 주인공이 되고자 하는 성향 때문”이라고 말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뉴스1

고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대표에게) 다른 사람들을 통합시켜야 하는 부족함 등이 있는 것이지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뭔가 미숙하다는 것은 잘못된 해석”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근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 통화 녹취록 유출 의혹, 이 대표와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녹취록 공방 등으로 당내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이에 대해 고 의원은 “경선 버스가 출발은 했는데 종착지에 도착하기 전에 여러 사안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운전수가 자기 마음대로 노선을 변경하고 혹은 타고 있는 승객들이 제각각 자기가 원하는 길로 가달라고 하다 보니 노선을 이탈할 수밖에 없는 지경까지 갔다”고 평가했다.

이어 “과도한 간섭 같아서 말하기가 어렵지만, 정당의 모습이기 위해서는 일치단결된 모습으로 가야 하는 것은 자명한 일”이라며 “과연 이 대표가 아수라장이 된 국민의힘의 경선 버스를 종착지까지 끌고 갈 수 있을 것인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