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 친일’ 반박 최재형 “친일파 프레임 비난···구태정치 이제 끝내야”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7:55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국회사진기자단

조상 친일 의혹을 받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여권과 일부 언론에서 저의 조부와 증조부를 친일파로 프레임을 씌워 비난하고 있다”며 “조상과 과거사로 국민 분열시키는 구태정치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18일 최 전 원장은 서울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문제는 저의 개인 가족사에 대한 논란을 넘어 지난 수십 년간 우리 사회를 분열과 갈등으로 몰아간 친일파 논쟁과 연결돼 있기 때문에 입장을 밝히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날 최 전 원장은 자신의 조부와 증조부에게 제기된 친일 의혹에 대해 구체적으로 반박했다.

최 전 원장은 “제 조부께서는 정부로부터 공식적인 독립유공자 표창을 받은 적은 없지만 ‘미수복 강원도 평강군민회의 고문’으로서 투철한 국가관과 통일애향의 공을 인정받아서 2002년 10월 13일 김대중 대통령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최 전 원장은 조부가 춘천고보 재학시절 강원도 최초의 항일운동으로 평가받는 순종서거를 애도하는 상장달기 운동을 벌인 점, 일본인 교사의 부당한 처우에 대항해 싸우면서 동맹 휴학투쟁을 벌여 강제로 제적당한 점, 농민 야학부를 설립해 농민들의 계몽과 복리운동을 펼친 점, 만주 해림에서 조선인 거류민 대표 시절 일본인들에게 구타를 당하던 조선청년을 구하려고 일본인 경찰부서장의 일본도를 뽑아 대적하다 자리에서 물러난 점 등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모든 사실을 외면하고 단지 일제시대에 유지로 살았다는 이유로 저희 조부를 ‘친일’로 몰아세우는 것이 과연 타당한 것”이냐고 되물었다.

아울러 증조부에 대해서는 “친여 언론매체들은 또 저의 증조부가 면장을 지내면서 조선총독부의 표창을 받았다고 친일파로 몰아가고 있다”며 “이들이 말하는 표창이라고 주장하는 ‘국세조사기념장’은 당시 인구조사를 시행했던 면장들 수만명에게 일괄적으로 나누어 주었던 기념주화 비슷한 것으로 흔한 것이어서 100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쇼핑몰에 들어가 검색하면 2~3만원이면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걸 받았다고 친일파라고 주장하는 게 과연 말이 되느냐. 당시 기념장을 받았다는 수 만명이 모두 다 친일파라는 것이냐”고 했다.

조부 형제들이 증조부 회갑 비용을 아껴 국방헌금 20원을 냈다는 신문 기사에 대해서는 “평생을 일제를 미워하며 살아갔던 저희 조부 형제분들이 20원의 국방헌금을 냈고 언론에 그것을 미화하는 1단짜리 기사 한 줄이 실렸다고 친일파라니 그게 가당한 주장이냐”며 “일제는 만주사변 후 부족한 전쟁 자금을 충당하기 위해 ‘국방헌납운동’이라는 강제적인 모금운동을 전개했다. 그럼 어쩔 수 없이 국방헌납을 한 그 수많은 조선 백성들은 모두가 친일파냐”고 덧붙였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는 대변인 논평에서 조선총독부 기관지인 매일신보를 인용해 최 전 원장의 조부 형제가 전쟁비용이 필요한 일본에 국방헌금을 냈다고 주장했다.

최 전 원장은 “일제 식민지 시대는 우리 선조가 겪은 가슴 아픈 역사”라며 “민족의 상처를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세계에서 우리나라만큼 불행한 과거사를 현재로 끊임없이 소환해 미래의 발목을 잡는 나라도 없을 것”이라며 “미래를 향하여 국민들을 이끌고 나아가야 할 정치권이 이런 일에 가장 앞장서고 있다는 것이 가슴 아프고 참담할 따름”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